디지털타임스

 


김정은 "러시아 관계가 최우선 순위…제국주의 맞서 함께 싸울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푸틴 "경제협력·인도주의 지원·한반도 정세 논의"
김정은 "러시아 관계가 최우선 순위…제국주의 맞서 함께 싸울 것"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회담을 열고 악수하고 있다. 두 정상이 회담하는 것은 2019년 4월 이후 4년 5개월 만이다. [스푸트니크 제공/(아무르[러시아] 로이터=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3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시작하기 전 러시아가 서방에 맞서 성전을 벌이고 있다고 평가하고, "제국주의에 맞서 싸우는 데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러시아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양국 대표단이 배석한 가운데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러시아는 러시아에 반대하는 패권 세력에 맞서 주권과 안보를 수호하기 위한 성스러운 싸움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항상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지도부의 결정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왔다"며 "제국주의에 맞서 싸우고 주권 국가를 건설하는 데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북러가 이번 정상회담에서 무기 거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이러한 발언은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을 진행 중인 러시아에 무기를 지원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옛 소련이 북한의 정권 수립에 기여하는 등 양국이 오랜 우호 관계를 맺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도 우리나라의 최우선 순위는 러시아와의 관계"라며 "이번 회담이 양국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우리는 정치, 경제, 문화를 포함한 아주 많은 의제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푸틴 대통령의 초대에 감사를 표하고, 이번 방문이 매우 중요한 시기에 이뤄졌다고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회담이 북러 수교 75주년이자 북한 정권 수립 75주년에 성사됐고, 러시아가 북한을 처음 인정한 국가라는 점을 되짚으면서 "특별한 시기에 열리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경제 협력, 인도주의적 문제, 한반도 정세에 대해 확실히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며 "초대에 응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회담을 진행해 기쁘다면서 러시아의 우주산업 발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기 전 김 위원장과 함께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의 주요 시설을 시찰하며 러시아 우주과학 기술을 소개했다. 두 정상은 이날 대표단 배석 회담에 이어 일대일 회담을 한 뒤 만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약 4년 5개월 만이다. 김 위원장은 2019년 4월 24일 집권 후 처음으로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2박 3일 동안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 일정을 소화한 뒤 북한으로 돌아갔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2일 오전 전용 열차를 타고 러시아에 들어왔다. 당시까지만 해도 북러 정상회담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졌지만, 양국 정상은 예상을 뒤엎고 보스토치니 우주기지를 회담 장소로 택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