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대입 시험 문제에 등장한 시진핑 어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작문 시험에 시 주석 어록 제시후 생각 서술토록 문제 내
"대학가려면 어록 배워야"
대입 조차 공산당 일당독재 및 개인 숭배 강화 수단으로 활용
우리나라에서 윤석열 대통령이나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어록이 대입 수능시험에 출제된다면 어떻게 될까? 민주주의 사회에서 있을 법한 일이냐며 국민들이 들고 일어났을 것이다. 그런데 전체 사회인 사회주의 국가답게 중국에선 실제 그런 일이 일어났다. 올해 중국의 대학 입학시험인 가오카오(高考) 작문시험의 제시어로 시진핑 국가주석의 어록이 등장했다.

8일 중국중앙TV(CCTV)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가오카오 첫날인 전날 치러진 작문시험의 전국 공통 문제 4개 가운데 한 문제는 시 주석 어록을 제시한 뒤 수험생들의 생각을 서술하도록 했다.

이 문제는 '남의 불을 끄면 자신을 밝히지 못한다'는 글귀와, '꽃 한송이만 피면 봄이 아니고, 백화제방(百花齊放·온갖 꽃이 일시에 핀다는 의미)해야 봄이 뜰에 가득하며, 세상에 한 종류의 꽃만 있다면 아무리 아름다워도 단조롭다'는 구절 등 시 주석 발언을 소개했다. 이어 "이들 문장은 시 주석의 연설 내용의 일부로 생생한 언어로 보편적인 이치를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확한 시각과 분명한 입장, 명확한 문체로 이 글귀에 대한 인식을 800자 이상으로 정리하라"고 요구했다.

제시된 첫 문장은 시 주석이 지난 3월 열린 '중국 공산당과 세계 정당 고위층 토론회'에서 한 발언이다. 당시 시 주석은 "현대화를 추구하는 어떤 나라도 단합과 협력, 공동 발전의 이념을 견지하며 공동 번영의 길로 가야 한다"며 "앞서가는 나라는 진심으로 다른 국가의 발전을 도와야 하며, 다른 사람의 불을 끄는 것은 자신을 밝힐 수 없고 다른 사람의 길을 막으면 자신도 더 멀리 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제시 문장은 2014년 3월 프랑스 유네스코 본부에서 한 시 주석 연설의 일부다. 시 주석은 "중화 문명은 다른 문명과 끊임없이 교류하며 형성된 문명이며 종이 제조법과 화약, 인쇄술, 나침반 등 중국의 4대 문명은 세계의 변혁과 르네상스를 이끌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 발언은 중국이 인류 운명 공동체 건설을 선도해왔다는 점을 강조한 취지로 해석됐다.

중국 청년보는 "사상의 큰 깃발을 높이 들고, 이상과 신념을 굳건하게 하는 문제'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마치 왕조 시대의 과거 시험이 현대에 되살아난 것과 같다는 비판이 적지 않다. 공산당 일당독재를 강화하고, 최고지도자의 사상을 국민들에게 강제로 주입시키려는 것이라는 비판이다.


3연임에 성공한 시 주석 1인 체제가 공고화된 가운데 중국 공산당은 지난 4월 시 주석의 글을 모은 '시진핑 저작 선독'을 대학생들의 교재로 삼도록 하고, 당교(당 교육기관) 등 당원들을 교육하는 학원들도 교육 콘텐츠에 포함하도록 지시했다.
올해 가오카오는 7∼8일 이틀 동안 중국 전역에서 치러지며 역대 최다인 1291만명이 응시했다.

앞서 지난달에는 중국 코미디언 리하오스가 시 주석의 발언을 패러디했다가 논란 끝에 자신은 활동을 무기한 중단하고 소속사는 1335만3816위안(약 25억5000만원)의 벌금과 132만5382위안(약 2억5000만원)의 부당 소득 몰수 처분을 받기도 했다.

그는 토크쇼에서 시 주석의 발언을 따서 유기견들이 다람쥐를 뒤쫓는 모습을 보니 "'태도가 우량하고 싸우면 이긴다(作風優良, 能打勝仗)'는 말이 떠올랐다"고 했다가 된서리를 맞았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중국 대입 시험 문제에 등장한 시진핑 어록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