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크라 3개 전선서 `동시다발 공세` 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포리자·루한스크·헤르손 전투 관측…바흐무트 일부 수복
남부전선에서 러 장악 크림반도 잇는 보급로 차단 노리는 듯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장악 지역인 동부 및 남부전선 등 3개 전선서 동시다발 공세를 개시했다. 영토 수복을 위한 전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되면서 사실상 대반격이 시작됐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우크라이나는 이번 작전의 성패에 달린 대내외 파급력을 의식한 듯 '대반격' 차원의 공세는 시작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되풀이하며 신중한 태도를 고수하는 모습이다.

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이날 현재 3개 주요 축을 따라 공격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먼저 유럽 최대 원전이 위치한 남부 자포리자주에서 탱크와 다연장 로켓을 동원해 대대적인 공세를 펼치기 시작했다고 러시아 측 소식통들이 전했다.

'워 곤조'(War Gonzo)로 불리는 블로거 세묜 피고프는 우크라이나가 대형 로켓 발사기로 공격을 가한 후 지평선 위로 하얀 연무가 피어오르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을 텔레그램에 게시했다. 그는 "적군 우크라이나의 움직임을 고려하면 오늘 밤이나 내일 아침 또 다른 공격 시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자포리자 남쪽 드니프로강을 건너면 러시아가 2014년 강제 병합한 크림반도에 다다른다. 군사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우크라이나가 크림반도와 러시아 본토를 잇는 육상통로를 끊기 위해 올해 봄이나 여름 남하를 시도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왔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이날 동부 요충지 헤르손에서는 우크라이나의 공습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다수 발생했고, 돈바스의 루한스크 지역에서도 탐색전 성격의 공세가 취해진 것으로 분석됐다.

전날 남부 헤르손주의 카호우카 댐이 폭발한 것과 관련,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소행이라며 맹비난하고 나선 바로 다음 날 전방위적인 반격으로 대응한 셈이다.

지난달 러시아군이 '완전 점령'을 선포했던 이번 전쟁의 최대 격전지 바흐무트에서도 교전이 지속 중이다.

이날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부 차관은 "어제 하루 동안 바흐무트의 여러 구간에서 200m부터 1100m까지 전진이 이뤄졌다"며 "바흐무트 방면에서 우리 군이 방어에서 공격으로 전환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군이 상당한 규모의 병력 손실을 봤으며, 그간 바흐무트에서 싸워온 바그너그룹 용병들이 후방으로 물러난 자리에 공수부대를 재배치해 방어력을 유지하려는 중이라는 것이 말랴르 차관의 설명이다.


텔레그래프는 우크라이나가 바흐무트 지역 전황을 공개한 것은 지난 4일 대반격의 신호탄으로 여겨지는 공세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올렉산드르 시르스키 우크라이나 지상군 사령관도 "바흐무트에서 적군이 진지를 잃고 있고, 우리 군은 측면을 따라 계속 전진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가 바흐무트 북쪽 가장자리와 인근 소도시 솔레다르의 북쪽 및 남서쪽에서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식적으로 러시아는 바흐무트에서 우크라이나의 반격을 모두 격퇴했다는 입장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상대는 공격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고, 우리의 방어선에 침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만 전날 바그너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은 이미 여러 곳에서 방어선이 뚫리고 있다며 "20만명이 안 되는 병력으로는 루한스크-도네츠크(돈바스 지역) 전선을 감당할 수 없다"고 공개 지적하고 나섰다.

다만 우크라이나는 여전히 역공세와 관련한 정보를 엄격히 차단하고 있다. 올렉시 다닐로프 우크라이나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대반격이 시작됐다는 러시아의 관측에 대해 "이 모든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우크라이나군이 일부 최전방 지역에서 진격한 것을 놓고 러시아가 대반격 작전의 시작으로 착각한 것이란 주장이다. 다닐로프 보좌관은 "반격의 시작은 우리 군에 의해 결정될 것"이라며 "한번 반격이 시작되면 모두가 이를 알게 될 것이고,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우크라 3개 전선서 `동시다발 공세` 개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