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청년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돕는다…펀딩·라이브커머스 지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3일까지 지원사업 참여자 390명 모집
서울시, 청년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돕는다…펀딩·라이브커머스 지원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온라인 시장 진입을 준비하는 청년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나섰다. 온라인용 상품기획부터 포장디자인, 크라우드 펀딩 등 소상공인 특성을 반영해 밀착 지원한다.

서울시는 오는 23일까지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개척 지원사업'에 참여할 소상공인 390명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상시근로자 5~9인, 사업자등록증 상 주소가 서울시인 만 19세 이상 40세 미만 청년 소상공인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올해는 상대적으로 온라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영세 소상공인으로 대상을 한정했다. 트렌드를 반영한 상품 개발지원과 안정적으로 사업체를 운영할 수 있는 역량과 기반 제공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선정된 소상공인은 신청 시 선택한 2가지 항목 중 심사를 통해 최종 한 가지 항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항목은 라이브커머스 방송, 크라우드 펀딩 지원, 전문가 방문형 코치, 온라인 소비자 조사평가 등이다.


분야별 맞춤지원 외에도 온라인교육, 유통사 MD 일대일 맞춤형 상담 등은 상시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재용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잠재력 높은 청년 소상공인에 대한 밀착 지원을 통해 단시간 내 온라인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