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구현 시동…중앙부처 대상 설명회 8일 열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구현 시동…중앙부처 대상 설명회 8일 열려
국민이 공공서비스를 한 곳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 플랫폼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의 구현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행정안전부는 '디지털플랫폼정부 실현계획' 주요 과제인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구현을 위해 44개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오는 8일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는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국민이 각종 공공서비스를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 플랫폼이다. 현재 정부 부처에서는 업무별로 공공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스템을 각각 운영하고 있어 국민은 서비스별 사이트를 따로 방문해 회원가입 후 서비스를 이용하는 상황이다.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가 구현되면, 국민이 정부의 여러 사이트를 방문할 필요 없이 사이트 한 곳에서 각종 공공서비스를 신청·조회·처리할 수 있게 개선된다. 정부24(민원), 홈택스(국세), 워크넷(취업), 복지로(복지), 나이스(교육) 등 정부사이트들이 한 번의 로그인과 표준화된 화면 구성(UI/UX) 등을 통해 상호 간 유기적으로 구성된다.


아울러 행안부는 민간 플랫폼에서도 각종 공공서비스가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개방형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사용하고, 연말정산을 신청할 때처럼 접속량이 일시에 폭주하는 경우에도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클라우드 환경으로도 구현할 계획이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에 관한 내용을 각 부처에 설명하고 구현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이 자리에는 국세청(홈택스), 고용노동부(워크넷), 보건복지부(복지로), 교육부(나이스) 등 44개 중앙부처의 민원 담당자와 정보화 담당자 약 100명이 참석, 구현 방향에 대한 상호 간의 공감대도 형성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현재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관련 BPR(업무재설계)과 ISP(정보화전략계획)를 마련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구현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는 행안부와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범정부 서비스 통합창구 구현 TF'를 운영, 통합창구 구현이 차질 없는 이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