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대통령 "국정철학, 부처님 가르침서 나온 것".."문화재 관람료 폐지"에 감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참석, "어려운 이웃 더 살필 것"
작년 당선인 신분에 이어 두 번째.."한국불교는 호국불교"
윤석열 대통령은 부처님오신날인 27일 "우리 정부가 지향하는 인권 존중과 약자 보호, 세계 평화의 국정철학은 바로 부처님의 가르침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모든 인간은 존귀하고 존엄하며 어려운 이웃의 아픔을 보듬고 어루만지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은 우리 사회의 따뜻한 등불이 되고 있다"며 "부처님오신날 봉축 표어인 '마음의 평화, 부처님 세상'은 부처님의 세상은 바로 공동체와 이웃을 위하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는 어려운 이웃을 더 따뜻하게 살피고 국민의 삶 구석구석에 희망이 스며들 수 있도록, 그리고 세계시민 모두와 함께 서로 도와가며 평화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해 온 한국 불교는 호국불교였다는 점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수천 년 동안 이 땅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해 온 한국불교는 우리 국민의 기쁨과 아픔을 함께 나누고, 나라가 어려울 때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앞장섰다"며 "국민의 삶과 함께해 온 호국불교의 정신은 우리 역사 곳곳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튀르키예·시리아의 지진 피해 속에서 수많은 이재민이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불교계의 구호 활동은 전 세계에 큰 감동을 줬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국민들께서 전통 문화유산을 마음껏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재 관람료를 폐지하는 등 사찰의 문을 활짝 열어주신 불교계에 깊이 감사드린다. 정부도 전통 문화유산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헌등하며 국운 융성과 국태민안을 빌었다고, 전국 주요 사찰에 축전을 보내 부처님오신날을 축하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대통령 당선인 신분으로 참석했고, 지난 2월 초에는 김건희 여사와 함께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불교 신년 대법회에 참석한 바 있다.

이날 봉축법요식에는 정치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 대통령 "국정철학, 부처님 가르침서 나온 것".."문화재 관람료 폐지"에 감사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