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우리가 미쳤나 봐요"…신유빈-전지희 여 탁구 복식, 만리장성 격파 `결승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계탁구 대회서 세계 1위 중국 여 복식조 '격파'
현정화 선수 이후 30년 맘에 금메달 '목전'
국내 간판 여자 탁구 복식조가 세계 1위를 꺾고 30년 만에 세계탁구선수권대회 결승전에 올랐다. 세계 최강 중국을 격파하고 결승전에서 다시 한번 만리장성을 넘으면 1993년 현정화 선수의 여자 단식 금메달 이후 30년 만에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신유빈(대한항공)과 전지희(미래에셋증권) 조(세계 12위)는 26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ITTF) 개인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6일째 여자복식 준결승에서 중국의 세계랭킹 1위 쑨잉사-왕만위 조를 3-0(11-7 11-9 11-6)으로 완파하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선수가 세계선수권 여자 개인전 결승에 오른 것은 현정화 한국마사회 감독이 여자단식 금메달을 따낸 1993년 스웨덴 예테보리 대회 이후 30년 만의 일이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28일 오전 1시 30분에 있을 세계 7위 왕이디-천멍 조(중국)와 격돌해 한 번 더 만리장성을 넘으면 30년 만에 한국 탁구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안기게 된다.

신유빈과 전지희는 디펜딩 챔피언이며, 단식 랭킹에서도 1, 2위인 '세계 최강' 쑨잉사와 왕만위를 상대로 적극적인 공격 탁구를 펼친 끝에 이번 대회 최대 이변을 만들어냈다.

한 박자 빠른 전지희의 포핸드와 상대 공격을 끈질기게 받아넘기는 신유빈의 수비에 쑨잉사와 왕만위는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등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다.신유빈-전지희 조는 32강전부터 이날 준결승까지 4경기를 모두 '무실게임'으로 끝냈다.

전지희는 경기 뒤 어떻게 세계 1위를 이겼느냐는 장내 인터뷰 진행자 질문에 "우리가 미친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남자복식에서도 장우진(미래에셋증권)-임종훈(한국거래소) 조가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하지만, 이상수-조대성(이상 삼성생명) 조는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중국의 판전동-왕추진 조에 1-3로 져 아쉽게도 한국 선수 간 결승 맞대결은 무산됐다.

장우진-임종훈 조와 세계랭킹 1위 판전둥-왕추친(중국) 조의 결승전은 27일 오후 9시 30분께 치러진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우리가 미쳤나 봐요"…신유빈-전지희 여 탁구 복식, 만리장성 격파 `결승전`
국내 간판 여자 탁구 복식조인 신유빈-전지희가 26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2023 국제탁구연맹 세계 탁구선수권대회'에서 세계 1인 중국 쑨잉사-왕만위 조를 3-0으로 꺾고 30년 만에 금메달을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