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방이 우크라에 핵무기 제공하면, 우린 선제타격"…푸틴 최측근 경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방이 우크라에 핵무기 제공하면, 우린 선제타격"…푸틴 최측근 경고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은 26일(현지시간)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핵무기를 제공하면 러시아는 이를 제거하기 위한 선제타격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베트남을 방문 중인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이날 기자들과 대화를 가졌다. 그는 미국과 유럽의 우크라이나 지원에 관해 얘기하며 "현 상황에서 (서방이) 우크라이나 정권에 전투기를 제공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으며, 심지어 핵무기를 제공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하지만 그럴 경우 이는 그들(우크라이나인들)에게로 핵탄두를 실은 (러시아) 미사일이 날아들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전쟁에는 돌이킬 수 없는 법칙이 있다. 핵무기까지 간다면 선제공격을 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정권이 한반도 분단과 유사한 방식으로 우크라이나를 분할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그는 "그들은(우크라이나 지도부는) 국가 분단에 대해 사회 여론이 어떤 태도를 보이는지를 탐색하기 시작했다"면서 "(한반도의) 38선도 그렇게 해서 생겨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크라이나 정권은 그런 식으로 사회여론이 국가 분단 방안에 준비돼 있는지를 시험해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앞서 지난 2월 초에도 우크라이나가 종전 방안으로 한반도식 국가 분단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러시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러시아가 점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 4개 지역(도네츠크주, 루한스크주, 자포리자주, 헤르손주)과 크림반도를 러시아 측에 양보하고, 남은 우크라이나 지역을 서방의 통제하에 둔다는 남북한식 시나리오는 우크라이나 측의 '희망 사항'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러시아는 이미 점령해 러시아로 합병한 4개 지역 외에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추가 점령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메드베데프는 우크라이나 분쟁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선 젤렌스키 대통령이 이끄는 나치 성향의 현 우크라이나 정권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분쟁은 아주 오래 갈 것이다. 어쩌면 수십 년까지 갈 수도 있다"면서 "키예프(키이우)의 나치 성향 정권 자체를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