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한투증권 STO 플랫폼 구축 맡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한투증권 STO 플랫폼 구축 맡아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한국투자증권을 중심으로 카카오뱅크·토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이 결성한 STO(토큰증권)협의체 '한국투자ST프렌즈'에 기술파트너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토큰증권이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자본시장법상 증권을 디지털화한 것이다. 미술품·부동산·음악저작권 등 기존에 쪼개어 거래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실물자산을 디지털화해 주식처럼 거래할 수 있게 한다. 금융당국의 토큰증권 제도화 추진에 따라 조각투자업체와 블록체인 기업들의 협력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투자ST프렌즈'는 금융기관 중심으로 결성된 첫 사례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이 협의체에서 토큰증권에 적합한 상품을 공급할 수 있는 발행 인프라 구축을 담당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증권 토큰 발행 및 계좌관리 방안 설계를 지원하며 한국투자증권 STO 전반에 대한 기술 검토를 맡는다. 또한 STO 블록체인 네트워크 운영을 위한 은행 및 카드사 등 얼라이언스를 확대하는 역할도 한다. 다양한 금융기관들이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도록 보다 빠르고 안정적이며 효율적인 플랫폼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전자지갑 및 API(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를 개발하며 블록체인 서비스를 고도화, 2021년부터 진행 중인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 사업에 참여해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은행 및 14개 은행을 대상으로 스테이블코인의 발행-유통-폐기 전 과정을 설계하고 성공적으로 운영한 바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측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은 금융기관에 특화된 기능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한국에서 개발돼 유지보수 및 서비스 고도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면서 "장기간의 퍼블릭 블록체인 운영 경험을 통해 쌓은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고, 계정 관리를 위해 향상된 보안 기능을 다수 갖췄다"고 설명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