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결국 꼬리 내린 축구협회…`승부조작 징계사면` 재심의키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결국 꼬리 내린 축구협회…`승부조작 징계사면` 재심의키로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 이사회[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가 '징계 사면' 논란에 결국 재심의를 결정했다.

축구협회는 "지난 28일 이사회에서 의결한 징계 사면 건을 재심의하기 위해 31일 오후 4시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승부 조작 연루 등의 사유로 징계 중인 축구인 100명 사면 결정이 강력한 반대 여론에 부딪혀 재논의를 결정한 것이다.

협회는 "이번 결의에 대해 많은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신속한 재논의를 위해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축구협회는 28일 한국과 우루과이의 축구 대표팀 평가전을 앞두고 서울월드컵경기장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어 각종 비위 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현직 선수, 지도자, 심판 등 100명을 사면하기로 했다. 여기엔 2011년 프로축구 승부조작에 가담했다가 제명된 선수 50명 중 축구협회가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한 2명을 제외한 48명도 포함돼 있다.

협회는 "지난해 달성한 월드컵 본선 10회 연속 진출 성과와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자축하고 축구계 화합·새 출발을 위해 사면을 건의한 일선 현장의 의견을 반영했다. 오랜 기간 자숙하며 충분히 반성했다고 판단되는 축구인들에게 다시 기회를 부여하는 취지도 있다"고 사면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이 결정은 거센 역풍을 맞았다. 한국 축구 역사에서 가장 치욕스러운 기억으로 남아있는 승부조작 사건을 일으킨 인사들을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유로 사면키로 한 데 대해 비판이 빗발쳤다. 특히 우루과이와 평가전을 불과 1시간 앞두고 사면을 발표한 점은 '꼼수'라는 비아냥 소리도 들었다.

축구협회의 기습 발표 이후 대한체육회가 "징계 기록을 삭제하는 규정이 없어 사면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승부조작의 피해를 본 한국프로축구연맹도 "우리는 사면하지 않았다. 현재 사면할 계획도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축구협회는 29일 오후 8시 55분께 홈페이지를 통해 사면 의결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해명을 내놨지만, 비난을 잠재우진 못했다. 축구 대표팀 서포터스인 붉은 악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기습적으로 의결한 사면에 강력하게 반대하며 전면 철회를 요구한다"며 "사면을 강행할 시 향후 A매치를 보이콧하겠다. K리그 클럽 서포터스와 연계한 리그 경기 보이콧·항의 집회 등 모든 방안을 동원해 행동할 것"이라고 성명을 낸 상태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