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하이닉스 "美공장 설립 계획대로… 보조금 신청 더 고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적으로 높아짐에 따라 유연한 생산 운영과 비용 최적화 과정에서 쌓인 노하우를 이용해 더욱 원가경쟁력을 갖춘 최고의 반도체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29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지정학적 반도체 리스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각국 정부와 고객에 반하지 않도록 최적의 해법을 찾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현재 상황을 위기로 인식하지 않고 성장의 기회로 삼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올해 반도체 사업 전망에 대해 "신규 서버 CPU(중앙처리장치) 출시에 따른 DDR5 세대교체로 인한 수요 증가가 전망된다"며 "공급 측면에서는 지난해부터 메모리 투자 생산 축소에 따른 효과가 가시화되고, 고객 재고도 소진되고 있어 점차 정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크레디트스위스(CS) 인수합병(M&A) 등을 보면 거시경제가 예기치 못한 이벤트로 인해 전체적인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도 공존한다"고 언급하며 비용 최적화를 추진해 시장에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AI(인공지능)에 기반한 새로운 시장 수요 증가의 가능성에 기대를 걸었다. 박 부회장은 "최근 화제가 된 AI 챗봇 챗GPT 동작에는 고성능 컴퓨팅뿐 아니라 고속 고용량 메모리가 필요하다"며 "실제로 서비스에 우리 회사의 HBM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10년 이상 지속해서 HBM 기술을 개발해온 준비 과정 끝에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경쟁사를 압도하는 점유율을 확보했다"며 "유수의 글로벌 AI 반도체 기업들이 먼저 찾아와 구매할 정도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부회장은 최근 미국의 반도체지원법과 이에 따른 투자 이슈와 관련해서는 기존에 계획했던 반도체 후공정 공장 설립 계획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의 반도체법 보조금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더 고민해볼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날 주총에서 재무제표 승인, 사외이사·감사위원·기타비상무이사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모든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SK하이닉스 "美공장 설립 계획대로… 보조금 신청 더 고민"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이 29일 경기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제75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SK하이닉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