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박지현, 이재명도 항의전화 받았다는 ‘개딸’ 직격…“민주정당 파괴 세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주당 혁신, ‘개딸’ 절연으로 시작해야”
“전 오늘도 민주당이 개딸과 완전히 절연할 것을 요구…개딸은 이미 2030도, 여성도 아냐”
박지현, 이재명도 항의전화 받았다는 ‘개딸’ 직격…“민주정당 파괴 세력”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민주당 제공>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층으로 분류되는 '개딸'(개혁의 딸)을 겨냥해 "다양성이 생명인 민주정당을 파괴하는 세력일 뿐"이라면서 "민주당의 혁신은 개딸 절연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오늘도 민주당이 개딸과 완전히 절연할 것을 요구한다. 개딸은 이미 2030도, 여성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민주당과 이 대표가 개딸과 이별하지 않는 한 혐오와 대결의 적대적 공존은 계속될 것이고, 지난 대선 때 민주당을 뽑아주었던 2030 역시 민주당을 다시 찾지 않을 것이며, 협치를 바탕으로 한 개혁과 국민 생활 개선은 꿈도 꾸지 못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들어 이 대표는 여러 차례 강성 지지자들에게 우리 편을 공격하는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하지만 이 대표의 자제 요청이 진심이라면 말로만 경고할 것이 아니라 개딸이 폭력적 행위를 거듭하도록 만들어 놓은 물적 기반을 없애는 조치를 단호하게 해야 한다"고 이 대표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박 전 비대위원장은 모든 민주당 의원이 이 대표의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을 탈퇴하고, 당원 청원 게시판을 개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최근 개딸의 공격을 받은 비명계 박용진, 이원욱 의원을 만나 사과하고, 민형배 무소속 의원의 '위장탈당'에 대해서도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지현, 이재명도 항의전화 받았다는 ‘개딸’ 직격…“민주정당 파괴 세력”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그는 "떠나간 2030의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서도 이 대표는 개딸과 결별해야 한다"며 "개딸 뒤에 숨어서 또는 개딸에 편승해서 민주당을 위기로 몰아 놓은 정치인들부터 국민 앞에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은 청년과 여성이 겪는 불안과 생존의 문제에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정권이 탄압하는데 싸우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개딸이 민주당을 장악하고 있는 한 2030을 위한 정책은 어느 것 하나 실현될 수 없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끝으로 박 전 비대위원장은 "민주당의 운명은 이 대표의 사퇴 여부에 달린 것이 아니라 개딸과 절연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 달려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지현, 이재명도 항의전화 받았다는 ‘개딸’ 직격…“민주정당 파괴 세력”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앞서 지난 21일 이 대표는 당 내 의원 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 간담회에서 "요즘은 나에게도 여러분들이 받는 항의 전화가 온다. 나보고 '원래 이재명은 사이다였는데 이젠 변했다'며 손절하겠다 하더라"고 개딸을 향해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 대표가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 부결 이후 연일 개딸들을 향해 '내부공격 자제'를 촉구하고 있는 상황인데, 그런 이 대표조차 통제할 수 없는 수준으로 넘어섰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이다.

지난 25일에도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거듭 호소한다. 함께 싸워야 할 우리 편을 공격하고 모욕하고 억압하는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개딸들을 향해 자제를 호소했다.

최근 개딸들이 비이재명(비명)계로 분류되는 이원욱 민주당 의원의 집 앞까지 찾아가 피켓 시위를 벌이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설마 진짜 우리 지지자들일까, 민주당원들일까 의심이 든다"면서 "민주당원이라면, 이재명의 지지자라면 즉시 중단하고, 그 힘으로 역사부정 반민생 세력과 싸워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가 개딸들을 향해 내부 공격을 멈춰달라고 호소한 건 이달 들어서만 5번째다. 지난달 자신의 체포동의안 표결 부결 이틀 뒤 당 회의에서 처음 공격 자제령을 초탄으로 이달 14일엔 당사에서 당원들을 직접 만나 자제를 호소했다. SNS를 통해서도 4일과 15일, 25일 세 차례 관련 메시지를 낸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