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마잉주 前대만총통 중국 도착…국공내전후 74년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마잉주 前대만총통 중국 도착…국공내전후 74년만
마잉주 전 대만총통(자료사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잉주(73) 전 대만 총통이 27일 국공내전 종료 이후 74년 만에 대만 전·현직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 중국을 방문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마 전 총통이 일행을 이끌고 이날 오후 항공편으로 상하이에 도착했으며, 난징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중앙 대만판공실과 상하이시 당 위원회 책임자들이 공항 영접을 나왔다.

이로써 마 전 총통은 장제스(蔣介石·1887∼1975)가 이끌던 국민당이 1949년 국공내전에서 패해 대만으로 들어간 후 중국을 방문한 첫 대만 전직 최고지도자가 됐다. 현직 대만 총통이 중국을 방문한 사례는 아직 없다.

마 전 총통은 이날부터 12일간 방문할 예정인 중국 난징, 우한, 창사, 충칭, 상하이 등에서 '(국가)원수급'의 경호와 대우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날 중국 정부 관계자는 마 전 총통의 순조로운 일정을 위해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을 통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각 성과 도시는 마 전 총통이 탑승한 차량이 목적지 이동까지 오차가 없이 정확하게 이동하도록 "신호등 정지 시간까지 계산했다"고 강조했다.

대만언론은 마 전 총통을 위한 선물로 후난에서는 '후톈 마씨 가문의 족보', 충칭은 마 전 총통의 부친인 마허링의 중앙정치학교 시절 성적표 등 자료, 난징은 중화민국 시절 항일전쟁 관련 사료 등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도 전날 나왔다.

마 전 총통은 친중국 성향의 국민당 소속으로 그가 집권하던 8년간 양안 관계는 화해 무드였다. 집권 말기였던 2015년 11월에는 시 주석과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양안 정상회담을 열기도 했다.

그러나 2016년 1월 독립 성향의 민주진보당 차이잉원 총통이 집권하면서 양안 관계는 악화했다. 차이 총통은 이달 29일부터 9박10일 일정으로 중남미 2개국을 방문할 때 두 차례 미국을 경유해 미국 정관계 고위급과 만날 예정이다.

현직 총통이 미국을 방문하는 기간과 전직 총통이 중국을 찾는 기간이 겹치면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긴장의 향방도 주목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