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문 전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책방` 4월 개장할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강·추가공사로 공기 연장
문 전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 책방` 4월 개장할 듯
지난 2월 26일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책방 공사[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전 대통령이 마련한 평산마을 동네 책방 3월 개소가 공사 지연으로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관계자는 "책방 리모델링 공사가 길어져 문 전 대통령께서 밝혔던 3월 책방 개소는 어려워지는 것 같다"고 25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4월쯤에는 책방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이웃집 단독주택(건축면적 142.87㎡)을 8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건물을 리모델링해 책방으로 쓴다. 사저에서 걸어서 불과 몇 분 걸리는 경호구역(사저 반경 300m) 내 1층짜리 건물이다. 사방이 트여 있어 볕이 잘 드는 마당이 딸린 주택이다.

책방 공사는 지난 2월 초부터 본격화됐지만 오래된 집이다 보니 리모델링 중 보강을 하거나 추가로 공사해야 할 부분이 많아졌다. 지난달까지 지붕 등 일부만 남기고 주택 벽면 전체를 튼 후 바닥 공사를 했다.

또, 건축물대장에 맞춰 합법적으로, 안전하게 공사를 진행하면서 공사가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최근까지 SNS에 서평을 꾸준히 올리면서 책 추천을 했다. 사저 관계자는 평산마을 책방이 책을 단순히 파는 곳이 아니라 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로 일하면서 저자와 독자가 만나 토론하는 공간, 평산마을 주민 휴식공간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