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븐일레븐 물류센터 폐플라스틱 재활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븐일레븐 물류센터 폐플라스틱 재활용
모델일 세븐일레븐과 테라블록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알리고 있다.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테라블록과 함께 물류센터 내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스타트업 테라블록은 고분자로 중합된 폴리에스테르(PET)를 중합 이전 원료인 테레프탈신(TPA)과 에틸렌글리콜(EG)로 되돌리는 '해중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활용하면 유색이나 혼합물이 있는 PET도 재활용할 수 있다.

두 회사의 폐플라스틱 재활용사업은 세븐일레븐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폐PET를 테라블록이 수거한 뒤 재활용할 수 있는 TPA로 되돌려 플라스틱 제조업체에 판매하는 방식이다.

이번 사업으로 세븐일레븐은 폐PET 처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테라블록은 폐PET에서 나온 TPA 판매로 이익을 얻을 수 있게 됐다.

세븐일레븐은 인천 물류센터에서 발생하는 폐플라스틱을 테라블록과 재활용하고 점차 전 물류센터로 범위를 넓혀나갈 방침이다.

세븐일레븐은 전 물류센터에서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할 경우 연간 신규 플라스틱 80톤을 줄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