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스릭슨투어 1회 예선 떼제베CC 대회 `황당 취소`…홀컵 규격 안맞은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릭슨투어 1회 예선 떼제베CC 대회 `황당 취소`…홀컵 규격 안맞은 듯
스릭슨투어 경기 모습. [사진=KPGA]

2023 한국프로골프(KPGA) 스릭슨투어 1차 예선이 경기 도중 갑자기 취소되는 해프닝이 발생했다. 선수들은 영문도 모른 채 골프장을 빠져나왔다. KPGA측은 대회 취소 사유를 정확하게 공지하지 않아 선수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았다.

20일 충청북도 청주시 떼제베컨트리클럽에는 선수들 120여명이 출전했다. 첫 조가 16번 홀까지, 마지막 조가 8번홀까지 경기를 진행중인 상황에서 경기 취소가 결정됐다.

한 제보자는 "경기 위원이나 협회 직원이 선수들에게 어떤 상황인지 설명하지 않고 우왕좌왕했다. '금일 열리기로 한 예선은 대회 운영의 차질로 인해 일정이 변경됐다. 대회는 27일에 다시 진행할 예정이며 선수들의 골프장 이용료는 없다'는 메시지만 받았다"면서 "골프장 경기과 직원이 그린의 홀 때문에 문제가 있어 취소한 걸로 안다고만 들었을 뿐이다"며 볼멘소리를 냈다.

국민일보는 "취소 통보를 협회측으로부터 받은 것도 아니고 경기과 직원의 '자세한 건 모르지만 홀컵에 문제가 있어 최소한 걸로 안다'는 설명해줘 취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제보자의 불만을 전했다. 골프 규칙은 '홀컵 직경은 108mm, 깊이는 최소 101.6mm 이상, 원통은 지면으로 부터 최소한 25mm 아래로 묻혀야 한다'고 규정돼 있는데 이번 취소 해프닝은 홀컵 크기가 규정보다 커진 게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7개 코스에서 열린 예선은 정상적으로 끝나 본선 진출자까지 결정됐다. 떼제베CC를 택한 선수는 일주일 뒤에 다시 열릴 예선을 꼼짝없이 기다려야 한다. 만약 예선을 통과해도 다음날(28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CC에서 열리는 본선에 곧장 나서야 한다.

협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며 "신속히 대응책을 발표하겠다"고 사과했다.

스릭슨투어 1차 예선은 아마추어 전용 코스 1개를 포함해 총 8개 코스에서 진행됐다. 코스가 정해져있는 아마추어를 제외한 출전자는 각자 원하는 지역 코스를 신청해 예선을 치를 수 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