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당정, 지소미아 완전 정상화 실무절차 돌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과 정부는 19일 한일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완전 정상화와 경제안보대화 신설 등을 위해 즉각 실무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 또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혜택을 주는 백색 국가 리스트) 원상 회복에 합의한 만큼, 양국 협의가 완료되는대로 관련 법령 개정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지도부와 정부,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국무총리공관에서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고 "12년만의 한일 정상간 단독회담이 미래 지향적 한일관계 구축의 획기적 계기가 됐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통령 방일 성과를 뒷받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회의 브리핑에서 "양국이 상호 '화이트리스트'의 원상회복에 합의한 바, 양국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관련 법령개정 등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다"며 "정부는 지소미아 완전 정상화와 NSC간 경제안보대화 신설, 한일 차관 전략 대화 재개를 위한 상호 의견 조율 등 실무 절차에 즉각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어 "당정은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 관련 해법이 피해자·유족과의 직접 소통에 기반해 원활히 이행돼야 한다는 인식에 공감하고, 피해자·유족에 대한 설명을 지속 실시하는 한편 재단의 판결금 지급 절차가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당정, 지소미아 완전 정상화 실무절차 돌입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김기현 대표와 한덕수 국무총리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등 당과 정부,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당정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정, 지소미아 완전 정상화 실무절차 돌입
한덕수 국무총리(왼쪽 네 번째)와 김기현(왼쪽 세 번째) 국민의힘 대표 등 참석자들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당정 협의에 앞서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기현 대표, 한덕수 총리,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