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세계 휩쓰는 코리아 관광객...대만 방문객 1위도 한국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세계 휩쓰는 코리아 관광객...대만 방문객 1위도 한국인
린신런 대만 관광국 부국장 [대만 공상시보 캡처]

코로나19로 인한 각국의 국경 봉쇄 해제 이후 한국인의 해외 여행수요가 폭발적 증가세를 보이는 가운데 대만이 올해 1~3월 자국을 방문한 외국인 중 한국인이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19일 중국시보와 공상시보 등 대만언론 보도에 따르면 대만 교통부 관광국의 린신런 부국장은 지난 17일 '2023년도 관광여행 안전 계도주간' 행사에서 올해 1분기 대만 방문 누적 여행객이 1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린 부국장은 관광국 통계를 인용, 지난 1월 대만 방문 외국인은 25만4359이며, 이 가운데 한국인 3만6536명, 일본인 2만7606명, 미국인 2만6720명의 순으로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말레이시아(2만172명), 베트남(1만9026명), 필리핀(1만8669명), 싱가포르(1만7270명)의 순서로 각각 집계됐다.

린 부국장은 2월과 3월 방문객이 각각 35만명. 40만명 이상으로 추산돼 3월 하순에 당초 목표치인 82만명을 넘은 100만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발표했다.

이같은 목표의 초과 달성에 대해 린 부국장은 지난해 10월 13일 국경 개방 이후 2월 5~19일 개최된 등불축제, 지난 3년간 대만 관련 마케팅을 계속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했다.

아울러 외국 여행객이 대만을 방문할 경우 실시하는 우대행사도 내달 15일 실시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만 교통부는 올해 600만명의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개별 여행객 대상으로 5000 대만달러(약 21만원) 소비 쿠폰 50만장을 배포하고 8인 이상과 15인 이상 단체 여행객에는 각각 1만 대만달러와 2만 대만달러(85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10명 중 약 4명은 한국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2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은 147만5300명이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88.2배로 늘었다.

지난 2월 일본을 찾은 외국인 중 한국인은 56만8600명으로, 전체의 38.5%를 차지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대만(24만8500명), 홍콩(11만9400명) 등의 순이었다.

아시아권 각국의 방문 외국인 관광객수 중 한국인이 1위를 차지하는 가운데 유럽에서도 한국인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유럽의 기차 여행 패스 브랜드 유레일(Eurail)에 따르면 지난 2022년 유레일 한국인 이용객 수가 전년 대비 무려 3884%나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여행에 대한 제약이 극심했던 2021년과 비교할 때 2022년은 한국인의 유럽 내 유레일 이용이 폭발적 급증세를 보인 것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