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나토 사무총장과 북핵문제 등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방한 중인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을 만나 "한국과 나토는 공통분모가 많다"며 "협력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을 오는 7월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을 만나 한-나토 관계, 한국의 인도-태평양전략, 북핵 문제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먼저 지난해 6월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한-나토 관계를 평가한 뒤 지난해 11월 나토 주재 대표부가 개설됐고, 이를 통해 협력이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특히 사이버·신기술·기후변화·방위산업 등 새로운 분야의 협력을 담아낸 한-나토 개별 맞춤형 파트너십 프로그램(ITPP)이 성공적으로 도출되도록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관심과 역할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유, 평화, 번영의 인도-태평양전략'을 소개하고 "한국한 인태 전략은 자유와 인권의 가치연대 위에서 법치와 국제적 규범을 중시한다는 점에서 나토와 공통분모가 많다"며 "전략 이행 과정에서 협력을 활성화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김 수석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면서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북한의 무모한 도발 의지를 꺾기 위해 사무총장과 나토가 적극적인 역할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의 뜻에 적극 공감하면서 한국의 독자적 인도-태평양전략을 높이 평가하고, 한-나토 간 사이버 방위, 신기술 등에서의 협력 확대를 위해 각별히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최근 한국이 나토 동맹국들과 방위산업 협력을 확대하는 것도 고무적이라 평가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현재의 우크라이나 상황을 설명하고 한국의 지속적인 지원에 사의를 표하면서, 무력침공이 용인된다는 그릇된 메시지가 국제사회에 각인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의 초청에 감사 인사와 함께 참석을 검토하겠다고 답했고, 앞으로도 우크라이나 국민을 돕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 가능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로 접견을 마무리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尹, 나토 사무총장과 북핵문제 등 논의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방한 중인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