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원·순천·전주 등 미세먼지 적고, 폭염 많지 않은 이유 있었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산림청, 호남정맥-금남호남정맥이 '바람길숲' 작용
미세먼지 차단, 여름철 폭염 및 열대야 완화 효과
"남원·순천·전주 등 미세먼지 적고, 폭염 많지 않은 이유 있었네"
전북과 전남에서 분기된 호남정맥과 금남호남정맥이 미세먼지 차단뿐 아니라, 여름철 폭염과 열대야 완화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산림청 제공

호남정맥과 금남호남정맥이 미세먼지뿐 아니라, 여름철 폭염과 열대야를 완화해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은 호남정맥(448㎞), 금남호남정맥(72㎞) 등의 산림실태변화를 조사한 결과, 두 정맥의 산림에서 생성된 찬 공기가 광주광역시를 비롯해 전주시, 남원시, 순천시 등 전북·전남 17개 시·군의 미세먼지 확산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고 27일 밝혔다.

호남정맥은 전북 진안군 주화산에서 전남 광양시 백운산까지 연결되는 구간이며, 금남호남정맥은 경남 함양군 장안치에서 전북 진안군 주화산으로 이어진 구간을 일컫는다. 정맥은 백두대간에서 분기된 13개의 주요 산줄기다.

두 정맥은 또한 여름철 폭염과 열대야를 완화하는데, 금남호남정맥에 위치한 남원시에서 찬 공기 생성과 흐름이 가장 원활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호남·금남호남정맥 조사에서 식물상은 총 120과 426속 832분류군이 발견됐다. 이는 우리나라 관속식물 4364분류군의 19.1%에 달하는 수준이다. 아울러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세뿔투구꽃, 백작약, 금붓꽃 등 희귀식물을 새롭게 발견했고, 동물상은 포유류 12종, 조류 75종, 양서·파충류 14종, 나비류 61종 등이 출현됐다.

김용관 산림청 산림보호국장은 "이번 조사에서 정맥 보호의 필요성과 가치가 입증된 만큼, 우리나라 국토 전반의 정맥이 잘 보존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남원·순천·전주 등 미세먼지 적고, 폭염 많지 않은 이유 있었네"
호남정맥과 금남호남정맥에서 새로 발견된 '금붓꽃' 모습

산림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