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무디스 "국내 여전사 조달구조약화·자산건전성 하락 우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국내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가 채권 수요 감소로 인한 조달 구조 약화와 자산건전성 하락 우려에 직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금융감독원은 23일 무디스 등 국내외 시장전문가를 초청해 최근 여신전문회사채권(여전채) 시장동향 및 여전사 리스크 요인 등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무디스에서 아시아·퍼시픽 금융회사 평가를 총괄하는 샐리 임 대표와 한국 금융회사 평가를 총괄하는 이시내 전무 등이 주요 토론자로 참여했다.

무디스 홍콩 이주원 이사는 국내 여전사의 주요 리스크 요인에 대해서 발표하면서 "코로나19, 러-우 전쟁 등의 여파로 신용사이클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고, 부정적 자금조달 환경으로 내년에 전세계적으로 기업의 채무불이행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이어 "국내 여전사는 채권 수요 감소로 인한 조달 구조 약화와 자산건전성 하락 우려에 직면하고 있으나, 자본비율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다른 발표자로 나선 김은기 삼성증권 수석연구위원도 "연말 북 클로징(회계연도 장부 결산) 등으로 회사채 수요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통화정책 불확실성이 완화될 경우 내년 초 여전채 투자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세미나 직후 샐리 임 대표 등 무디스 측 참석자와의 면담을 갖고 "최근 우리 경제를 둘러싼 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지만 과거에 비해 국내 금융시장과 금융회사들의 대응능력이 크게 개선된 만큼 위기상황을 잘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도 시장 불안이 확대되지 않도록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다양한 조치들을 신속히 실행하는 등 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내 금융회사(여전사)가 해외 신용평가사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향후에도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어려움 해소 등을 위해 국내 금융회사와 해외 감독당국·신용평가사간 네트워크 강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무디스 "국내 여전사 조달구조약화·자산건전성 하락 우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