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여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전격 합의…“정쟁 아닌 진실 밝힐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여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전격 합의…“정쟁 아닌 진실 밝힐 것”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에 대한 여야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와 관련된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양당은 국정조사 명칭으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로 결정했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국조특위) 위원으로는 민주당 9명, 국민의힘 7명, 비교섭단체 2명으로 구성하기로 했으며 위원장은 민주당에서 맡기로 뜻을 모았다.

국정조사 기간은 오는 24일부터 45일간으로 하되, 본회의 의결로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2023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직후에 기관보고, 현장검증, 청문회 등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은 그간 '선(先) 예산안 처리, 후(後) 국정조사'를 주장해왔다.

국정조사 대상 기관에는 대통령실, 국무총리실,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대검찰청, 경찰청, 소방청, 서울특별시, 서울시 용산구 등이 포함됐다. 다만 대통령실 경호처와 비서실은 제외됐다.

여야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가 정쟁이 아닌 실체적 진실 파악, 재발 방지 대책 수립에 집중하겠다고 뜻을 모았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가 정쟁에 흐르지 않고, 그야말로 참사에 대한 진실을 발견하고 두 번 다시 유사한 사고가 발생되지 않는 모범적인 국정조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는 정치적 목적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기능으로 최선을 다해서 국회에서 주어진 책무를 다하겠다"면서 "오늘 합의 발표 이후에 오늘 오전에 첫 회의가 열릴 것이다. 그때는 특위를 중심으로 하는 경비와 진행아 만전을 기하도록 차질이 없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