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게 실화라니…서울 지하철 7호선, 문 열린채 4개역 운행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게 실화라니…서울 지하철 7호선, 문 열린채 4개역 운행돼
지하철 7호선 문 열린채 달려.<연합뉴스>

서울 지하철 7호선 열차가 출입문이 열린 채 4개 역을 운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23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4분께 7호선 중곡역에 정차 중이던 온수행 열차 출입문 한 곳이 닫히지 않았다.

공사 관계자들이 출입문을 수리하려 했지만 고치지 못했고 대신 역무원 1명과 사회복무요원 1명이 열차에 올라 출입문에 일반 현수막과 재질이 같은 안전막을 설치했다. 이후 별다른 조치 없이 열차는 7분 43초간 역에 머물다 운행됐다.

차량에 탑승한 역무원과 사회복무요원이 승객을 등진 채 출입문 앞에 서서 승객들이 출입문 근처로 오는 것을 막았지만 정작 직원들은 출입문을 절반가량 가린 안전막 외 딱히 의지할 게 없는 상태였다.

열차는 출입문이 열린 채 군자역, 어린이대공원역, 건대입구역을 거쳐 뚝섬유원지역까지 8분간 운행됐다. 뚝섬유원지역에서 차량 점검을 담당하는 공사 기동검수실 직원이 열차에 탑승해 수리했고 다음 역인 청담역에 도착하기 직전 가까스로 출입문을 닫았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너무 위험한 조처였다는 반응을 보였다.

건대입구역부터는 지상 구간이었고, 뚝섬유원지역에서 청담역을 가려면 한강(청담대교)을 건너가야 하기 때문이다. 온라인에 공개된 현장 영상에는 열차 출입문이 열린 채 한강 근처를 지나는 모습이 담겼다.

SNS 등에서는 "공사 직원들이 몸으로 문을 대신하고 있다", "너무 위험해 보여 걱정이다", "운행이 안 돼야 하는 것 아닌가"와 같은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안전막을 설치하긴 했지만, 출입문을 연 채 운행하는 것은 엄연한 규정 위반이다. 공사 운전취급규정에 따르면 열차 출입문이 고장 났을 경우 수동으로 출입문을 닫은 뒤 안전막을 설치하고 운행해야 한다.

공사 관계자는 "출근길 지하철 이용자가 많은 상황에서 더는 운행을 미루면 안 된다는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규정에 따라 운행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고, 승객 안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정밀 검사를 통해 출입문 고장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