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원로들 만난 이재명 "재집권 도와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김원기·문희상·박병석 전 국회의장과 정대철·이해찬 전 대표 등과 만난 자리에서 "재집권할 수 있도록 상임고문들의 조언·고언을 아낌없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상임고문들은 그 자리에서 이 대표 수사와 관련한 검찰 비판과 윤석열 정부 비판 등을 내놨다. 여론의 지지세는 크지만 여의도 정치 경험과 정당 운영 경험이 적은 이 대표가 야권 원로들을 불러모아 '재집권'을 언급하고, 상임고문들이 '사법리스크' 비판 등으로 화답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전당대회 이후 최대한 빨리 대선배들을 모시고 당 운영과 관련된 조언도 듣고 싶었는데 약간 늦어진 것 같아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선배 당원 여러분들 그리고 상임고문들의 정말 큰 헌신과 노력 덕분에 우리 민주당이 세 차례에 걸쳐 집권할 수 있었다"며 "사실 당 운영과 관련해서는 경험이 매우 일천하기 때문에 경험 많은 상임고문들의 도움이 더욱 절실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주 뵙고 인사드리겠다는 말을 드리면서 오늘도 민주당이 나아갈 길, 해야 할 일에 대해서 많은 말씀 주기를 부탁드린다"며 "고맙고, 환영한다"고 말했다.이 대표의 말에 민주당 상임고문들은 당 단합과 함께 검찰의 이 대표 관련 수사와 윤석열 정부 등에 대해 언급했다.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 방탄에 즉각 호응한 셈이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간담회에서) 주로 얘기를 듣는 입장이었다"며 "상임고문들은 '현재 여당이 야당과의 합의를 존중하지 않고 야당을 상대로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문 전 의장은 "새 정부가 들어선지 5개월 남짓한 기간에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서민경제, 남북관계를 파탄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지금이 국민 앞에 제대로 된 제1야당 모습으로 신뢰를 쌓아나갈 기회"라고 말했다. 문 상임고문은 "새로운 지도부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 단결하는 것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고도 했다.

이 전 대표는 "이 대표 취임 이후 민생을 중심으로 해서 당을 이끌어가 국민들에게 안심이 된다"며 "앞으로도 전 당력을 모아서 함께 나가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정동영 상임고문도 "통치자가 야당 대표를 탄압하는 시국"이라며 "민주당은 권력에 의해서 시련을 당하고, 극복해 온 역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 "앞으로도 민주당이 일사불란하게 뭉쳐서 민생 개혁의 길을 택하면 결국 승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dt.co.kr

당 원로들 만난 이재명 "재집권 도와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송영길 상임고문의 발언을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