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침탈 루트될 수 있어" 이재명, 당헌 80조 개정 `찬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당헌 80조 개정에 찬성 입장을 밝힘에 따라 비명(비이재명)계의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당내에서 당헌을 개정하는 것 자체가 '사법리스크'를 안고 있는 '이재명 방탄용'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강성 팬덤'을 등에 업은 '이재명의 민주당'이 본격화될 것이라는 사당화 우려도 거세다.

이 후보는 이날 한 라디오에 나와 "검찰 공화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검찰의 지나친 권력 행사가 문제"라며 "그냥 아무나 기소해놓고 무죄가 되든 말든, 이런 검찰권 남용이 충분히 있을 수 있다. 정부의 야당 침탈 루트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저는 기소만으로 (당직 정지)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당헌 80조 개정 요구는 당원들이 지난 1일 당 게시판에 청원 글을 올리면서 나왔다. 당헌 80조는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고 각급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청원 요지는 '정치 보복' 성격으로 기소를 당했을 때 당 대표 직무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이를 보호할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장동 개발 사업, 부인 김혜경 씨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 등에 휩싸인 이 후보에게는 유리한 당헌 개정이다.

이 때문에 친문(친문재인) 등 비명계 의원들은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의 한 의원은 9일 본지와 통화에서 "큰틀에서 봤을 때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며 "명분이나 시점이나 어느 하나 맞는 게 없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인 친문 인사로 꼽히는 윤영찬 의원도 지난 8일 한 라디오에서 " 이 후보를 위한 당헌 개정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며 "이것(개정)이 이뤄진다면 1인 사당이라는 비판을 들어도 할 말이 없다"고 꼬집었다.

일부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도 탐탁치 않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친명계의 한 재선 의원도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지금 시기에 논의할 문제가 아니다"며 "이 후보가 오히려 사법리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으로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강성 친명계 의원들은 다른 입장을 내놓고 있다.

최고위원 후보인 장경태 의원은 이날 한 공중파 라디오에 나와 "당헌을 조금 개정할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한명숙 전 총리에 대한 여러 가지 수사들이 대부분 다 무혐의·무죄로 판명됐지만 정말 악랄하게 수사할 경우, 검찰개혁을 추진하는 민주당 입장에서 이런 부분까지 다 검찰의 기소를 다 신뢰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

"야당 침탈 루트될 수 있어" 이재명, 당헌 80조 개정 `찬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오전 서울 양천구 CBS사옥에서 열린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당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출연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