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결국 포기했나…이준석 겨냥 “박근혜 탄핵 때 연상, 성숙해 돌아오시라”

“당 대표가 징계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
“자중하시고 사법 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나라의 안위 먼저 생각해야…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정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결국 포기했나…이준석 겨냥 “박근혜 탄핵 때 연상, 성숙해 돌아오시라”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홍준표 대구시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홍준표 캠프 제공, 대통령실 제공,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연일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비판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꼭 지난 박근혜 탄핵 때를 연상시킨다"고 쓴소리를 했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준표 시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가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징계를 당하고 밖에서 당과 대통령에 대해 공격하는 양상은 사상 초유의 사태"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이미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되었다"면서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좀 더 성숙해 돌아오십시오. 그때까지 기다리겠습니다"라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앞서 전날 이준석 대표는 "요즘 들어 명예로운 결말 이야기 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 없는 결말을 이야기한다"며 "5년이나 남았기에 개인 이준석이 피해서 가는 것이 아니라 5년이나 남았기에 조기에 바로 잡아야 한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하는 글을 남겼다. 이 대표가 언급한 임기 5년이 남은 윤석열 정부와 현 여권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바로 잡아야 한다"는 국민의힘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전환 움직임에 제동을 걸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그리고 그 후회 없는 결말이 결과적으로 명예롭기도 하고 당과 국가에 건전한 경종을 울리는 결말이었으면 하는 기대도 한다"면서 "2015년에 비겁했던 그들은 2022년에도 비겁했다. 그 비겁함이 다시 한 번 당의 위기를 초래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2015년 비겁함'은 과거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축출 과정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유 원내대표는 2015년 4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고 박근혜 정부를 정조준한 발언을 했다.

이후 박근혜 대통령은 격노했고 6월 국무회의에서 유 원내대표의 발언을 '배신의 정치'로 규정했다. 결국 당내외 압박에 유 원내대표는 7월 원내대표직에서 사퇴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