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 품귀현상"…지방 입주물량 9년 만에 최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새집 품귀현상"…지방 입주물량 9년 만에 최저
<부동산인포 제공>

올해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를 제외한 기타지방의 입주 물량이 9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 아파트가 쌓이고 전셋값도 상승하자 새 집을 찾는 수요가 더욱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부동산인포가 부동산R114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기타지방에서 입주하는 아파트는 7만3113가구로 2013년 이후 가장 적었다.

연도별로는 2014년 10만7768가구, 2015년 11만2545가구, 2016년 11만2702가구, 2017년 14만4863가구, 2018년 16만8575가구, 2019년 14만2402가구, 2020년 10만6283가구, 2021년 7만3360가구 등이다.

지역별로 새 아파트가 부족한 곳은 전북과 경북, 전남 등이다. 최근 7년 이내 입주한 아파트는 전북이 16.62%로 가장 적었다. 경북과 전남이 각각 19.38%, 19.89%로 뒤를 이었다. 전국 평균인 20.22%보다 낮은 수치다.

게다가 전셋값까지 상승해 매맷값을 밀어 올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년(2020년 4월 1일~2022년 3월 31일)간 기타지방 전셋값은 23.95%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충남 계룡시(40.90%), 세종시(34.18%)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렇다 보니 새집으로 옮기고 싶은 수요자가 늘고 신규 분양에 많은 청약자가 몰리고 있다. 지난 2월 경북 포항에 분양한 '포항자이 디오션'은 10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2526건의 청약통장이 몰리며 평균 124.0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월 전남 나주에 공급한 '나주역 자이 리버파크'도 929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만590명이 청약 접수를 하며 22.1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입주물량이 적으면 새집 품귀현상이 나타나 집값이 상승하고,새 아파트 청약에도 관심이 높아진다"며 "전국에서 알짜분양이 이어지는 만큼 입지·브랜드·청약 조건 등을 잘 따져서 청약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