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자간 `데이터 공유` 자리 잡아야 R&D 혁신 주도 가능"

[총성 없는 ‘바이오 데이터’ 확보 전쟁
<5> '데이터 공유 연구 문화' 구축하자/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구자간 `데이터 공유` 자리 잡아야 R&D 혁신 주도 가능"
이도헌 KAIST 교수

"자발적으로 데이터를 공유하는 연구자에 대한 존중과 혜택을 통해 연구데이터 공유 문화를 확산·정착해 나가야 한다."

본지가 '총성없는 바이오 데이터 확보 경쟁' 기획 연재를 통해 산학연 바이오 데이터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여다 본 결과, 이 같은 공통된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전문가들은 "디지털 바이오 경제 시대를 맞아 바이오 연구 데이터가 바이오 R&D 혁신을 주도하려면 연구자 간 '데이터 공유 문화'가 연구 생태계에 자리 잡아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이를 위해, 연구자에 대한 일종의 보상책과 함께 연구자 개인정보보호 및 데이터 보호를 위한 법·제도적 장치도 필요하다는 점을 제시했다.

이도헌 KAIST 바이오·뇌공학과 교수는 "연구과정에서 생산한 자신의 데이터를 공유하려는 연구자에 대한 인정과 존중이 요구된다"고 피력했다.

이 교수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사례로 들며 "사람들이 SNS에 자신의 의견과 정보를 자발적으로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것으로 인해 온라인 공동체에서 얻는 이익이 있다는 문화가 형성됐기 때문"이라며 "바이오 분야의 각기 다른 실험 조건에서 다양한 실험을 하고 있는 만큼 관련 데이터를 공유하게 되면 연구 측면에서 더 큰 시너지를 거둘 수 있다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경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유전체맞춤의료전문연구단장은 "일반적으로 연구자들은 연구하는 과정에서 생산한 데이터를 자신의 것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큰 만큼, 데이터 공유 연구자에 어느 정도의 혜택이 주어져야 더 많은 연구 데이터를 수집·확보할 수 있는 유인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단장은 이어 "어떤 데이터를, 어떤 수준까지 공유해야 하는지를 보다 명확하게 정의해서 이를 연구자들에게 알리고, 국가 바이오 데이터 스테이션 플랫폼에 보다 손쉽게 등록할 수 있도록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운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데이터 보호를 위한 규제 개선도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김태형 테라젠바이오 상무는 "국내의 경우 강력한 데이터 보호 규제로 인해 바이오 데이터 활용에 상당히 제약을 받고 있다"며 "바이오 데이터를 제대로 보호하면서 진단, 신약개발 등 보다 유용성 있게 활용하기 위해선 법·제도를 완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상무는 특히 "바이오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 못지 않게 양질의 데이터로 관리해야 활용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정부 차원의 데이터 관리 비용과 인력 투입도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상무는 바이오 데이터의 산업적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대안으로, 공공성을 갖고 국가 주도로 바이오 데이터 사업을 수행할 별도 기관 설립도 제시했다.

이도헌 KAIST 교수는 데이터 보호를 위한 소위 '데이터 활용 실명제' 도입을 제안했다. 이 교수는 "금융실명제처럼 개인 유전체 정보와 같은 민감한 데이터는 철저히 보호받아야 한다"면서 "누가 어떤 데이터를, 어떤 목적으로 활용했는지를 기록·관리하고, 만약 데이터를 부적절하게 활용했거나, 영리 목적으로 썼다면 이에 대해 책임과 처벌을 할 수 있게 법·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연구자간 `데이터 공유` 자리 잡아야 R&D 혁신 주도 가능"
박경찬 생명연 단장

"연구자간 `데이터 공유` 자리 잡아야 R&D 혁신 주도 가능"
김태형 테라젠바이오 상무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