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계좌개설, 하나銀-CU 맞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편의점서 계좌개설, 하나銀-CU 맞손
하나은행은 3일 을지로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BGF리테일과 미래형 혁신 채널 구축 및 디지털 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왼쪽)과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제공)

서울 송파구 CU 편의점 내 하나은행 점포가 입점한다. 편의점 하나은행 간판이 걸리고, 내부에는 스마트금융기기가 설치돼 계좌개설과 체크카드 발급 등의 업무를 진행한다.

하나은행은 지난 3일 BGF리테일과 미래형 혁신 채널 구축 및 디지털 신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디지털 혁신 라이프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양 사는 온·오프라인 채널 융합과 디지털 혁신 점포 구축, 손님 데이터 융합을 통한 특화상품·결제서비스 등을 공동 개발한다.

하나은행은 이를 위해 CU 편의점 내 간단한 금융업무 처리가 가능한 디지털 혁신 점포를 구축한다. 은행 상담원과 직접 상담이 가능한 종합 금융 기기 STM(스마트텔러머신)을 설치해 종합생활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특화 공간으로 구축할 방침이다.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CU점포를 리뉴얼해 개설될 예정이다. 인근 500미터 내 일반 은행 및 자동화기기가 없어 금융 업무가 필요한 손님들의 편의를 크게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곳이다. 하나은행 셀프존이 별도로 마련되며 STM을 통해 기존 ATM 업무는 물론, 계좌 개설, 통장 재발행, 체크카드 및 보안카드(OTP) 발급 등의 업무를 볼 수 있다. 해당 점포에는 하나은행의 간판도 걸린다. CU가 제휴 브랜드의 이름을 점포 간판 전면에 표기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양사의 BI와 CI를 내·외부 인테리어에 공통으로 적용하여 기존 단순 숍인숍 개념을 넘어 공간의 공유와 함께 양사의 서비스 및 콘텐츠가 결합되는 새로운 공간으로 구축된다. 향후 하나은행 영업점 내 CU편의점 입점도 추진한다.

온라인 플랫폼을 융합한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CU편의점 방문 횟수에 따라 '포켓CU' 앱에 적립되는 'CU스탬프'를 활용해 우대금리 또는 CU쿠폰 등을 제공하는 적금 상품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CU편의점 구독 서비스와 연계해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인기 상품과 금융 상품이 결합된 다양한 구독 상품을 개발·판매할 계획이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금융과 생활 편의점의 장점을 결합해 많은 손님들께 일상 속에서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빅데이터에 기반한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황두현기자 ausur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