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반짝 빛나는 3천년전 황금가면…쓰촨성서 발굴, 학계 `발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짝반짝 빛나는 3천년전 황금가면…쓰촨성서 발굴, 학계 `발칵`
쓰촨에서 발견된 수천년 전 황금가면[쓰촨성 싼싱유적지 박물관 웨이보]

중국 쓰촨성의 고대 유적지에서 순도 84%의 황금 가면이 출토돼 학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국 문화재 당국은 20일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규모 발굴 작업 결과 싼싱두이(三星堆) 유적지의 '제사갱'(祭祀坑) 6곳에서 황금 가면, 청동기, 옥기, 상아 장식품 등 유물 500여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경보(新京報) 등이 21일 보도했다.

현지 언론은 특히 3천 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황금 가면의 발견에 주목했다.

이 황금 가면은 얼굴 한쪽 부분 일부가 사라졌지만 비교적 온전한 상태다. 황금 가면의 크기는 폭과 높이가 각각 23㎝, 28㎝이며 무게는 280g가량이다. 금 순도는 약 84%로 조사됐다.

발굴팀은 이 황금 가면이 온전했다면 전체 무게가 약 500g을 넘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 남서부인 쓰촨성은 고대에는 중국 문명 발원지인 '중원'과는 떨어진 고립된 지역이었다. 중원과 떨어진 미지의 문명이 있던 지역에서 고도로 정교한 유물이 발견되면서 중원 중심의 중국 고대사가 새로 쓰일 수도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된다.

학계는 중국 역사 본류와 거리가 있는 싼싱두이 유적지에서 제사장이 종교의식 때 썼을 가능성이 있는 황금 가면을 비롯해 고도로 정교한 유물들이 대거 나온 것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싼싱두이 유적지가 중국 학계에서도 미스터리의 영역으로 남아 있다는 점이다.

SCMP는 "싼싱두이 유적지는 중국 고고학계에서 가장 큰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며 "여기서 발견된 유물들은 후대의 중국 문화와는 눈에 띄는 연관성이 없을 뿐만 아니라 누구도 이곳 유물의 상징을 해독해내지 못했다"고 소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