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국내 최초 AI 부동산 자동심사 시스템 도입

AI가 대출가능금액 등 사전심사, 3분내 결과 나와
IBK 1st Lab 입주기업 탱커펀드와 협력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BK기업은행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부동산담보대출 가능 금액을 심사하는 'AI 부동산 자동심사 시스템'을 25일부터 국내 최초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법원, 국토정보공사 등에서 수집한 공공데이터를 바탕으로 AI가 서류 발급, 권리 분석, 규정 검토 등을 수행해 대출 가능 여부, 대출 가능 금액 등을 자동 심사하게 된다.

AI 부동산 자동심사 시스템은 'IBK 1st Lab(퍼스트 랩)' 입주 기업인 탱커펀드(대표 임현서)와 협력해 개발했다. IBK 1st Lab은 기업은행이 핀테크 기업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은행의 상품, 서비스, 업무 프로세스 혁신에 융합할 수 있는지 사전테스트를 실시하고 업무적용에 대해 충분히 검증되면 본격적으로 사업화를 추진하는 테스트베드다.

은행 영업점에서 부동산담보대출을 상담할 때 은행 직원이 주소만 입력하면 3분 안에 대출 가능 금액 등 사전심사 결과가 나온다. 심사 가능 부동산은 아파트, 연립 등 주거용 집합건물과 오피스텔 등이다.

기업은행은 앞으로 대상 부동산을 상업용 집합건물, 공장, 토지 등까지 확대하고, 시스템 활용도 영업점 상담 외에 비대면 부동산담보대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존에 부동산담보대출 상담을 위해서는 확인이 필요한 서류도 많고 규정도 많아 짧게는 1시간에서 길게는 며칠이 걸리고 고객들이 은행을 몇 차례 방문해야 했다"며 "상담에 필요한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고객 편의와 직원의 업무 효율성 모두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김현동기자 citizenk@dt.co.kr

기업은행 국내 최초 AI 부동산 자동심사 시스템 도입
(IBK기업은행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