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코로나19 25% 확산하면 올해 韓 성장률 5.5% 하락" 한경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 확산에 따라선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최대 5.5%까지 하락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7∼8월 감염자 수가 3분기에도 유지될 것으로 가정한 '시나리오 1', 9월 감염자가 25% 증가하는 '시나리오 2'로 나눠 세계 7개 지역과 9개 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시나리오 1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3% 감소하고, 시나리오2 경우 5.5% 감소할 것이고 한경연은 추산했다.

시나리오1의 경우, 유럽은 성장률이 10.5% 하락하고, 미국은 6.2%, 일본 4.4%, 아시아 0.9%, 중국은 1.5%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3∼10년 평균 국내총생산(GDP) 손실액은 우리나라가 168억∼23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은 1068억∼1375억 달러, 일본 355억∼502억 달러, 중국 1897억∼2689억 달러, 유럽 2796억∼3781억 달러, 아시아 192억∼1520억 달러로 예측됐다.

올해 우리나라 수출은 7.2∼9.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은 기준치인 3.5%에 비해 0.68%∼0.91%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추정했다.

조경엽 한경연 경제연구실장은 "이번 경제위기에 저임금 근로자부터 해고되고 생계가 위협받을 것"이라며 "국가채무가 급증하면 저성장이 고착화할 수 있다"고 했다. 김승룡기자 srkim@dt.co.kr

"9월 코로나19 25% 확산하면 올해 韓 성장률 5.5% 하락" 한경연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