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톰 딕슨 카페’ 1호점 오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현대백화점이 압구정본점에 세계적 산업 디자이너 '톰 딕슨(Tom Dixon)'이 직접 디자인한 카페를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본점 4층에 국내 최초로 '톰 딕슨, 카페 더 마티니'를 오픈했다고 2일 밝혔다.

톰 딕슨은 영국을 대표하는 산업 디자이너로, 세계 3대 디자인 박람회 중 하나인 프랑스 '메종앤오브제'에 특별 디자이너로 참여하면서 세계적인 명성을 얻었다. 철제 뼈대 위에 왕골을 감아 만든 'S체어', 청동 구리로 디자인한 둥근 조명인 '미러볼' 등이 그의 대표작이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현재 영국 런던, 이탈리아 밀라노, 홍콩 등 5개국에 10여개 매장이 있으며, 아시아에선 홍콩에 이어 이번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이 2번째 매장이다.

압구정본점에 문을 연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는 총 90㎡(약 27평) 규모로 매장 내 의자·테이블·조명·식기 등의 집기를 모두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제품으로 채웠다. 티·커피·디저트 등 식음료는 물론, 톰딕슨이 직접 디자인한 조명과 가구, 인테리어 소품도 판매한다.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국내 1호 매장을 열기로 한 것은 명품 백화점으로서의 압구정본점 위상과 무관치 않다는 설명이다. 압구정본점은 명품은 물론 식품까지 국내 최고 수준의 브랜드 경쟁력을 갖춘데다, 단위 면적당 매출도 국내 백화점 가운데 가장 높다. 여기에 해외 여행이나 해외 거주 경험이 많아 새로운 트렌드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고객층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톰딕슨, 카페 더 마티니' 입점에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트렌드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오직 압구정본점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명소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며 "고객에게 새로운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트렌디한 명품 백화점'으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톰 딕슨 카페’ 1호점 오픈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톰 딕슨 카페가 오픈했다. <현대백화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