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면서 충전, 주행거리 쑥쑥 … 장거리도 끄떡없는 `볼트EV`

1회 충전 414km 이상… 서울~부산 거뜬
주행성능 개선… 시속100km 7초도 안걸려
대형세단·SUV보다 넉넉한 수납공간 강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달리면서 충전, 주행거리 쑥쑥 … 장거리도 끄떡없는 `볼트EV`
쉐보레 2020년형 볼트EV.

한국GM 제공

달리면서 충전, 주행거리 쑥쑥 … 장거리도 끄떡없는 `볼트EV`
쉐보레 2020년형 볼트EV 앞좌석.

장우진 기자



[디지털타임스 장우진 기자] 내연기관차에서 연비는 차량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그리고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전기차 시장에서는 연비 개념인 '전비(電比)'의 효율성이 더욱 중요시 된다.

쉐보레가 최근 선보인 전기차 2020년형 볼트EV는 동급 최장 주행거리를 확보한 데다 '달리면서 충전'하는 회생제동 시스템을 들고 왔다는 점에서 상품성이 돋보인다.볼트EV는 국내 완성차 브랜드가 판매하는 전기차 중 유일하게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됐다. 동시에 주행거리를 한번 충전으로 동급 최장인 414㎞까지 확보한 점이 경쟁력으로 꼽힌다.

외관은 전장 4165㎜, 전폭 1765㎜, 전고는 1610㎜로 소형차 수준이다. 하지만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효과로 실내 공간은 결코 좁지 않았다.

운전석의 경우 센터페시아 아래에 뻥 뚫린 공간이 인상적이었는데 가방이나 우산, 간단한 간식거리 등을 놓기에 적합해 보였다. 조수석에 사람이 탔을 때 간단한 짐이라면 뒷좌석이나 조수석 대시보드 아래에 둘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그러면서도 컵홀더 등 기본적인 수납공간은 그대로 유지돼 웬만한 대형 세단이나 스포츠유틸리티차(SUV)보다 넉넉한 수납공간을 확보했다.

뒷좌석의 경우 주먹 하나 정도의 레그룸(다리공간)을 확보했고 헤드룸(머리공간)은 넉넉했다. 2열이 아주 넓다고 하기는 어려웠지만 신장이 180㎝ 이하라면 무리는 없어 보였다.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효과 덕에 실내공간은 제원상 축거(2600㎜) 대비 여유롭게 느껴졌다.

이 차의 가장 큰 경쟁력은 운전 습관에 따라 주행거리를 얼마든지 늘릴 수 있다는 점이다. 기본적으로 신호대기 등을 위해 브레이크를 밟으면 회생제동이 적용되는 데 이를 통해 정차시까지 남는 에너지가 회생 에너지로 수거된다. 그리고 기어 모드에서 'D' 아래에 놓인 'L' 모드(원페달 드라이빙 시스템)를 설정하면 이러한 제동 성능이 한층 강해져 그만큼 에너지를 더 쌓을 수 있다.

여기에 스티어링휠 왼쪽 뒤에 달린 패들 스위치를 누르면 또 다시 제동이 걸리는 '리젠 온 디맨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주행 중 L 모드와 패들 스위치를 적절하게 활용할 경우 제원상 최장거리인 414㎞ 이상을 달리는 것도 가능하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이 기능은 제동 성능을 높인 기술인만큼 처음 사용했을 때엔 다소 답답함이 느껴졌다. 하지만 적응이 된 후에는 브레이크를 거의 밟지 않아도 될 정도로 익숙해져 전력 효율성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었다. 회생 에너지로 수거 중일 때는 클러스터에 '리젠'(Regen)이라는 알림 표시가 뜨고 디스플레이를 통해서도 차량의 상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어 주행감을 익히는 데 어려움도 크지 않았다.

볼트EV의 이러한 장점은 정차가 잦은 시내 주행에서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출퇴근 거리가 하루 왕복 40㎞라고 가정했을 때 한 달에 두 번 만 충전하면 넉넉하고 주말 나들이를 감안해도 세 번이면 충분하다. 서울에서 부산간 거리가 400㎞인 점을 감안하면 장거리 주행 시에도 충전 부담이 덜하다.

주행성능 자체도 한층 개선됐다. 2017년 한국 시장에 선보인 모델의 경우 '확 출발' 혹은 '확 멈춤' 등 운전습관 측면에서 내연기관차 대비 이질감을 다소 느꼈지만 이번 모델은 이런 부분이 온전히 해소됐다. 전기차답게 정숙함을 두말할 필요가 없었고 핸들링도 유연했다. 정차 후 출발 시나 브레이크 제동 시에는 내연기관차 중에서도 우수한 급 수준의 성능을 보여줬다.

최고출력은 204마력, 최대토크는 36.7㎏.m의 힘을 발휘했고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데는 7초가 채 걸리지 않아 마음만 먹으면 퍼포먼스 주행도 즐길 수 있다. 실내가 워낙 조용한 탓에 풍절음은 다소 거칠게 들려왔지만 내연기관차와 비교했을 때 흠 잡힐 정도는 아니었다.

쉐보레는 볼트EV 서비스 센터를 전국 98개로 늘렸고 배터리 방전 시에는 편도 80㎞ 이내에서 최대 5년간 무제한 무상 견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인프라 확보에 나서고 있다.

볼트EV의 가격은 LT 4593만원, LT 디럭스 4693만원, 프리미어 4814만원이지만 정부 보조금을 등을 감안하면 3000만원 초반대로 내려간다. 개선된 상품성에 서비스 인프라까지 확보한 볼트EV가 날로 커지는 전기차 시장에서 대중화에 앞장설 지 행보가 주목된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