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훈현·최정, 13일 반상대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훈현·최정, 13일 반상대결
'바둑황제' 조훈현 9단

[연합뉴스]

조훈현·최정, 13일 반상대결
'바둑황제' 조훈현 9단

[연합뉴스]


정계에서 반상으로 돌아온 '바둑황제' 조훈현 9단이 '바둑여제' 최정 9단과 맞대결을 펼친다.

제20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친 조훈현의 복귀전 '화려한 귀환, 돌아온 황제 조훈현' 대국은 오는 13일 오후 2시 바둑TV에서 생중계된다.

조훈현은 9살에 입단해 국내 통산 최다 타이틀(160회)과 세계 통산 최다승(1949승) 기록을 보유한 '한국 바둑의 전설'이다.

국내 기전을 석권하는 전관왕을 3차례(1980년 9관왕·1982년 10관왕·1986년 11관왕) 달성한 조훈현은 1989년 초대 응씨배에서 한국 바둑 최초로 세계대회 정상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세계대회 그랜드슬램(후지쓰배·응씨배·동양증권배 우승)을 이루기도 했다.

조훈현은 2016년 비례대표(당시 새누리당)로 국회의원에 당선된 후 임기를 마치고 돌아왔다.

최정은 여자기사 최연소(21세 3개월) 및 최단기간(입단 이후 7년 8개월)에 입신(9단)에 올랐으며, 국내 여자기사 최다 타이틀(17회)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궁륭산병성배·오청원배·천태산배·황룡사배 등 메이저 세계 여자 바둑 대회를 휩쓸고 국내대회인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과 한국제지 여자기성전에서도 우승하며 세계 최고의 여자 바둑기사로 입지를 다졌다. 두 사람의 역대 전적은 1승 1패다. 2012년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연승대항전에서는 15세였던 최정이 조훈현을 꺾고 숙녀팀 우승을 이끌었다.

2013년에는 같은 대회에서 조훈현이 최정을 제압하고 개인 통산 1900승을 달성하기도 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