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츠 "美 셧다운 6~10주는 더 지속돼야"

"코로나 통제 기회 놓쳐" 비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이츠 "美 셧다운 6~10주는 더 지속돼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가이드라인을 조기에 완화하고 싶다고 밝힌 가운데 빌 게이츠(사진)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셧다운(폐쇄 정책)은 6∼10주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게이츠는 24일(현지시간) 지식 콘퍼런스 테드 커넥츠(TED Connects) 강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이후 폐쇄 정책에 의한 경제 위축과 코로나19 확산 억제 정책 간의 절충점이 있는지 질문을 받자 "절충점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제 성장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일부 정치인이 있다는 이유로 시신 더미는 무시한 채 사람들에게 식당에도 가고, 집도 사라고 말하는 것은 냉정하다"고 지적했다. 또 게이츠는 이날 강연에서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초기 대응과 관련해 "미국은 셧다운 없이 코로나19를 통제할 기회를 놓쳤다"며 "셧다운을 피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민첩하게 움직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이들이 경고 통지를 받았어야 하는 시기는 올해 1월이었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미국의 코로나19 검사 능력 확충이 시급하다며 "검사가 체계화되고 우선시돼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