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정복·뇌질환 치료기술 개발… "2만명 유전정보 모은다"

과기부 '원천기술개발 시행계획'
올 예산 4193억… 전년比 10% ↑
신약·의료기기 분야 기술 선점
바이오 새 성장전략 육성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치매 정복·뇌질환 치료기술 개발… "2만명 유전정보 모은다"


정부가 미래 정밀의료 기술 실현을 위해 2만명의 유전정보 등을 모으는 '바이오 빅데이터 사업'을 추진하고, 치매 정복과 뇌질환 치료 기술개발을 위한 R&D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신약, 의료기기 등 바이오 핵심 분야 기술 선점과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바이오에 접목한 융복합 기술 확보를 통해 바이오를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바이오를 차세대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바이오 분야 원천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 바이오 원천기술개발사업에 투입되는 국가 예산은 지난해(3807억원)에 비해 10.1% 늘어난 4193억원에 달한다. 특히 신약, 의료기기, 뇌연구 등 바이오 핵심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바이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신약개발, 3D 생체조직칩 등 미래 바이오 융복합 기술에 집중 투자한다.

우선,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 발굴과 신규 신약 타깃 발굴 및 검증, 약물 스크리닝 등 신약기반 기술 확보에 614억원을 지원한다. 혁신적 융복합 의료기기의 신속한 개발과 사업화 지원을 위해 범부처 합동으로 올해 295억원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모두 1조1971억원을 신규로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유전체, 단백체, 대사체 등 생체정보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발굴·분석해 정밀의료 예측 및 진단 기술 개발에 41억원을 지원한다.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바이오에 활용하는 융복합 기술 확보에도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인별 맞춤의료를 구현하기 위해 42억6000만원을 투입해 '바이오 빅데이터 수집· 활용체계'를 보건복지부, 산업부 등과 함께 시범 구축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자발적 참여자의 동의를 거쳐 유전정보, 임상정보, 생활습관 등을 수집해 2만명의 연구용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한 후 환자 맞춤형 정밀의료 기술과 신약개발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아울러, 신약개발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AI를 활용한 신약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3D 생체조직(오가노이드)을 활용한 '차세대 약물평가 플랫폼'을 신규 사업으로 시행한다. 약물평가 플랫폼이 구축되면 신약후보물질의 약효 및 독성을 조기에 정확히 예측해 신약개발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이와 함께, 치매, 감염병 극복 등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기술개발에도 투자를 확대한다. 올해부터 과기정통부와 복지부가 공동으로 국민 치매부담 경감을 위해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 기전, 예측·조기 진단, 예방, 치료기술 개발에 29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이 사업은 오는 2028년까지 총 1987억원을 투입해 고령화에 따라 늘어나는 치매 정복이 궁극적 목표다.

뇌발달 장애, 우울증 등 정서장애와 뇌신경계 손상 등 핵심 뇌질환 진단과 예측, 치료기술 개발에 45억원을 새로 투입하고, 신·변종 바이러스 대응기술 개발 등 감염병 예방과 치료 원천기술 확보에 244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규 과제는 8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공고되며,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바이오 분야는 기술기반 산업으로 핵심기술 확보가 시장 선점으로 이어지고, 융합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이 발전하는 특징을 가진다"며 "글로벌 바이오 핵심시장 선점을 위한 연구개발 확대와 바이오 융합을 통한 미래 의료기술 확보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