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아직 디플레이션으로 판단하기 일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아직 디플레이션으로 판단하기에는 이르다"고 2일 말했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홍 부총리는 디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적어도 디플레이션에 빠진 상황도 역사적으로 많지 않았고, 기대 인플레이션도 2%로 형성돼 있다"면서 "지금 단계에서 (디플레이션이라고) 말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이르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도 일각의 지적에 따라 디플레이션을 점검했다"며 "9월 마이너스 물가는 지난해 8월에 폭염으로 가격이 급등하고, 석유류도 급격히 높았던 데 따른 일시적 기저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전 방위에 걸쳐 모든 품목에서 장기간 물가 하락 현상이 나타나는 디플레이션까지는 가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홍 부총리는 밝혔다.

9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0.4% 하락해 1965년 통계 집계 후 사상 첫 공식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가 8월에도 0.04% 떨어져 사실상 마이너스를 기록한 점을 감안하면 2개월째 마이너스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