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유인나, 오디오북으로 가을 감성 저격…서점서 시작된 첫 만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강하늘 유인나, 오디오북으로 가을 감성 저격…서점서 시작된 첫 만남
강하늘 유인나(사진=MBC)

강하늘, 유인나가 책과 목소리를 통해 귀와 마음을 저격한다.

8일 방송된 MBC '같이 펀딩' 4회에서는 태극기함과 소모임을 잇는 세 번째 프로젝트, 유인나의 오디오북이 소개됐다.

이날 유인나는 평소 쉬는 날이면 편안한 차림으로 서점을 찾는다며 책을 통해 행복함을 충전한다고 밝혔다. 유인나는 좋아하는 책과 "친근하게 여겨준 목소리로 다른 사람에게 위로를 줄 때 기쁘다"는 점을 떠올리며 오디오북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타인에게 쓰임이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생각 해봤는데 제가 좋아하는 책이랑 목소리를 보태서 조금 힘이 될 수 있는 일을 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했다"고 오디오북 프로젝트를 준비하게 된 이유를 소개했다.

유인나가 준비한 오디오북 프로젝트는 여러 사람이 추천하는 인생 책을 알아보고, 또 시청자의 아이디어를 듣는다. 유인나는 "각자의 인생 책이 있지 않나. 많은 사람의 인생 책을 모아 오디오북으로 만들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유인나는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찾아 DJ 배철수에게 추천 책을 물어보고 독립 서점을 방문해 여러 사람이 추천하는 책을 살펴봤다. 유인나는 독립 서점에서 운영 중인 '고백 서가'를 통해 자신의 오디오북 첫 번째 파트너에게 함께 해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고백 서가'란 직접 쓴 편지와 책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해주는 프로그램. 유인나는 '설렘'이라는 책을 고르고 직접 손 편지를 써 마음을 담았다.

며칠 뒤 한 남자가 서점에 방문했다. 바로 배우 강하늘이었다. 그는 한 글자 한 글자 진심을 담은 유인나의 손편지를 읽으며 살포시 미소를 지었고 이내 "제가 잘할게요"라며 고백을 받아들였다.

오디오북을 만드는 일에 설렘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동시에 걱정도 내비친 강하늘은 독립 서점 점주의 추천으로 '나라는 말'이라는 시를 읽어 내려가 보는 이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영상을 모니터링하던 MC 유희열을 비롯한 출연진들도 눈을 감고 그의 목소리가 전하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다.

방송 말미에는 유인나와 강하늘이 '설렘'에 담긴 '뽀요한 눈빛 뽀요하던 사랑'을 조곤조곤 읽는 장면이 교차 편집돼 그려졌다. 두 사람은 같은 장소 다른 시간에 책을 읽었지만, 마치 한 장소에서 나란히 내레이션을 주고받는 것 같은 어우러짐으로 귀는 물론 마음까지 설레게 만드는 케미를 보였다. 앞으로 두 사람이 만들 오디오북을 향한 기대가 높아진 순간이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