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 입장문에 재반박 "난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혜선, 안재현 입장문에 재반박 "난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구혜선 안재현 (사진=연합뉴스)

배우 구혜선의 안재현의 입장문에 재반박하는 글을 게재했다.

21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씨가 남긴 글을 보고 저 또한 글을 올리게 된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안재현은 같은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식 입장문을 게재했다. 글에서 안재현은 구혜선과의 결혼 생활을 유지할 수 없다고 밝히며, 구혜선이 이혼과 함께 이혼 합의금(가사노동에 대한 일당, 결혼 기부금 등)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별거용으로 거주하던 자신의 오피스텔에 구혜선이 동의 없이 들어온 경우도 있었고, 결혼 생활동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재현의 주장을 언급하며 반박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이 언급한) 합의금 중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했기 때분에 반을 돌려달라고 했다고 말한 것"이라며 이혼 합의금 중 가사 노동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는 "100% 제가 한 일이었기 때문에 제가 하루 3만원씩 3년의 노동비를 받은 것이지, 이혼 합의금을 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구혜선, 안재현 입장문에 재반박 "난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구혜선 재반박(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캡처)

안재현의 정신과 치료 주장에 대해서도 재반박했다. 구혜선은 "키우던 강아지가 하늘나라에 가게 돼 저에게 먼저 우울증이 왔다.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줘 다니게했다"며 "(안재현은)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귀로도 들었다"고 말하며 기존에 자신이 주장했던 '주취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들과 연락했다'는 말을 다시 언급했다.

또 구혜선은 "남편이 생일날 소고기 뭇국이 먹고 싶다고 해서 새벽부터 준비해서 끓였는데 한 두 숟갈 뜨고 밖으로 나가 외부 사람들과 생일 파티를 하는 걸 보며 '저 사람 정말 마음이 멀리도 떠났구나' 알고 있었다"면서 "그래도 (시)어머니집에 에어컨도 달아 드리고 세탁기, 냉장고도 놔드렸다"고 토로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의 '별거중인 오피스텔에 동의를 구하지 않고 들어왔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해당 오피스텔은 별거용으로 사용하기 위한 곳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제 허락하에 얻은 공간이었고, 제게도 찾아갈 권리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그 외에 집을 달라고 말했던건 별거 전부터도 이미 그는 집에 있는 시간이 없었고, '이렇게 나 혼자 살거면 나 달라'고 했던 것"이라며 "'이혼해주면 용인 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는데 그때부터 이혼 노래를 불러왔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내가 잘못한 것이 뭐냐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아서 이혼하고 싶다'는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라며 "나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여인은 좀비가 되어 있었다"는 말로 글을 마쳤다.

앞서 구혜선은 지난 18일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며 안재현과의 불화를 폭로했다.

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