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소형위성 1호 본격 임무 돌입

초기 운영 마치고 임무수행 돌입
과학 관측·우주 핵심시설 검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세대 소형위성 1호 본격 임무 돌입
지난해 12월 4일 차세대 소형위성 1호가 미국 반덴버그 공군 기지에서 미국 스페이스X사의 '팰콘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스페이스X 중계영상 캡처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12월 발사된 차세대 소형위성 1호가 상공 575㎞에서 초기 운영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임무수행에 돌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무게 100㎏급으로, 향후 2년 동안 과학관측과 우주 핵심기술 검증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주관개발기관인 KAIST 인공위성연구소는 발사 이후 3개월 동안 위성상태, 자세제어 및 기동 성능, 태양전지판 전개, 태양폭풍 방사선 및 플라즈마 측정 등의 기능이상 여부를 점검하고, 위성본체와 탑재체 등이 정상 작동함을 확인했다. 또 차세대 소형위성 1호에 탑재한 3차원 적층형 대용량 메모리 등 7개 우주핵심기술도 정상적으로 성능을 발휘했다.

특히 차세대 소형위성 1호는 초기 운영 기간 동안 지구 자기장 방향에 따라 입사하는 방사선 입자를 극지방에서 관측했고, 저위도에서는 야간이온층 특성을 포착하기도 했다. 국내 위성으로는 처음으로 탑재한 '광시야 적외선 영상분광 우주망원경(NISS)'으로 은하계에서 방출되는 적외선을 넓은 파장대에서 사자자리 '나선은하(M95)'의 파장대별 밝기도 측정해 냈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위성 핵심기술 개발과 우주과학 연구 활성화를 위해 후속 소형위성을 개발하는 등 기술 자립과 우주기술 기반 역량 강화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차세대 소형위성 1호 개발 사업은 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주관하고, KAIST와 한국천문연구원, 쎄트렉아이, AP위성, 져스텍, 파이버프로 등 국내 산학연이 참가해 수행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