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윤창호 숨지게 한 음주운전자 징역 6년 선고

"위반정도 중하고 결과 참담
엄벌 분위기에 중형 불가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법원, 윤창호 숨지게 한 음주운전자 징역 6년 선고
입장 밝히는 윤창호 아버지13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에서 열린 윤창호 가해자 박모씨(27) 선고공판을 지켜본 윤씨 아버지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오늘의 사회 이슈

만취 상태에서 차를 운전하다가 윤창호 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음주 운전자에게 법원이 징역 6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형사4단독 김동욱 판사는 13일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27) 선고 공판에서 이 같은 형량을 선고했다. 김 판사는 "업무상 주의 의무 위반 정도가 매우 중하고 결과도 참담하다. 음주에 따른 자제력 부족 정도로 치부하기에는 결과가 너무 중하다"라고 중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김 판사는 이어 "양형기준을 벗어나는 데는 신중해야 하지만 이미 (음주운전을) 엄벌해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가 이미 성숙돼 있어 엄중한 처벌은 불가피하다"라고 덧붙였다.

공소장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해 9월 25일 새벽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81% 상태로 BMW 차량을 몰다가 부산 해운대구 미포오거리 횡단보도에 서 있던 윤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다. 재판 과정에서 박 씨는 위험천만한 음주운전도 모자라 조수석에 탄 여성과 애정행각을 한 사실까지 드러나 비난을 받기도 했다.

공판에서 박 씨 변호인은 '박씨가 사고를 낸 것은 음주가 아니라 애정행각이 주된 원인이기 때문에 음주운전을 가중처벌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이 아니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검찰은 박씨가 반성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려 한다며 구형량을 8년에서 10년으로 올렸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