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이번엔 청부살해 정황

이혼소송중 아내 형부 대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진호 이번엔 청부살해 정황

오늘의 사회 이슈

'갑질폭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사진)이 이혼 소송 중이던 아내의 형부를 청부살해 하려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연합통신 등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회장을 살인예비음모 혐의로 추가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9월께 평소 가깝게 지내던 스님 A 씨에게 당시 아내의 형부를 살해해달라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양 회장이 이혼 소송을 하던 아내를 아내의 형부가 변호사를 알아봐 주는 등 돕자, 이에 불만을 품고 살해를 기도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양 회장이 A 씨에게 3000만 원을 건넨 사실을 확인하고 A 씨에게 "양 회장이 '옆구리와 허벅지의 대동맥을 흉기로 1차례씩 찔러라'라고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양 회장의 이러한 시도는 미수에 그쳤으며, A씨는 받은 돈을 양 회장에게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진술과 그동안 확보한 증거를 통해 양 회장 등의 혐의 입증이 가능하다고 판단, 최근 이들을 살인을 모의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를 제외한 양 회장은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양 회장 주변인들을 대상으로 한 참고인 조사를 벌인 뒤 양 회장을 1~2차례 더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양 회장은 지난해 10월 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수련회 등에서 직원에게 도검과 활 등으로 살아있는 닭을 잡도록 강요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잇따라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다.

양 회장은 소유하고 있는 웹하드를 통해 음란물 등 불법 동영상을 유통시킨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여기에 특수강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를 더해 검찰에 송치했다.검찰은 지난해 12월 양 회장을 구속기소 한 뒤 경찰과 공조해 보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