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 조재범 성폭행 혐의 인정… 기소의견 檢 송치

"피해자 진술 일관 무리 없어"
조 전 코치는 혐의 전면부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警, 조재범 성폭행 혐의 인정… 기소의견 檢 송치

경찰이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사진)의 성폭행 혐의를 인정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키로 했다. 조 전 코치는 여전히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조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7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6일 밝혔다.

조 전 코치는 심석희 선수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그 장소에 가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사실을 정확히 말하는 등 피해자 진술이 워낙 구체적이고 일관돼서 범행 일시와 장소를 특정하는 데 무리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조 전 코치와 심 선수가 휴대전화 메시지 등으로 나눈 대화 내용도 증거가 됐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조 전 코치의 자택과 차량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태블릿 PC 등을 확보했다. 이들 전자기기에서는 조 전 코치가 자신의 성폭행과 관련해 심 선수와 나눈 대화가 복원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조 전 코치의 추가 성폭행 혐의는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 전 코치에게 협박과 강요 혐의를 추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성범죄인 만큼 피해자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피해자 진술, 복원된 대화 내용 등 여러 증거가 조 전 코치가 성폭행했다는 것을 뒷받침하고 있어 혐의 입증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심 선수는 조 전 코치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강제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지난해 12월 중순 경찰에 제출했다.

조 전 코치는 심 선수를 비롯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2심에서까지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