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 불충분"… 박동원 · 조상우, 성폭행 의혹 무혐의 처분

검찰 "심신상실 증명 안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늘의 사회 이슈

성폭행 혐의로 입건된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소속 박동원(29)과 조상우(25)가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는 앞서 경찰의 판단을 완전히 뒤집은 것이다. 경찰은 두 선수가 여성을 성폭행했다고 봤다.

인천지검 여성아동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및 특수준강간 혐의를 받은 박동원과 조상우를 증거 불충분으로 인한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다양한 증거자료를 종합적으로 판단한 결과, 준강간과 특수준강간 혐의와 관련해 (해당 여성의) 심신상실이 명확히 증명되지 않아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봤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수사 내용에 대해서는 "당사자들의 프라이버시 등을 고려해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준강간죄는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간음이나 추행을 저지른 경우 적용된다. 특수준강간죄는 2명 이상이 함께 준강간을 저지른 경우 적용된다.

검찰은 또 박동원과 조상우가 성폭력 피해를 주장한 여성들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사건도 혐의 없음 처분을 했다. 검찰 관계자는 "무고 사건도 마찬가지로 관련자 진술과 거짓말 탐지기 조사 등을 토대로 여성들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기 어려워 불기소 결정을 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5월 23일 새벽 무렵 박동원과 조상우는 넥센 선수단의 원정 숙소인 인천 한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 여성의 친구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았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