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미국 추가관세 공청회가 변수

160억달러 규모 관세부과 수순
중국과 갈등 더 심각해질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미 무역대표부(USTR)가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부과를 위해 공청회를 연다. 공청회를 통해 추가관세 부과가 결정되면 글로벌 경제를 뒤흔들고 있는 미·중 간 무역전쟁은 더욱 격화할 전망이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USTR이 오는 24~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예고했던 160억달러(약 18조1600억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를 위해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중국산 수입품 500억달러 가운데 340억달러 규모의 818개 품목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이어 나머지 160억달러 규모의 284개 품목에 대해서는 2주 안에 관세를 매기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추가관세 부과는 공청회, 이의제기 절차 등으로 실행이 다소 미뤄져 왔다. 따라서 이번 공청회는 미·중 간 무역전쟁의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그간 중국은 미국의 '관세폭탄'에 정면으로 맞서겠다는 뜻을 공공연히 드러내 왔다. 중국 정부는 미국이 34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매기자 같은 날 34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45개 품목에 대해 보복관세를 발효했다.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에 대해서도 이미 같은 규모의 보복 관세를 예고한 상태다.

특히 중국은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장기화할 것을 대비해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봉황망 등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전날 베이징에서 국무원 상무회의를 열고 내수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금융 및 재정 정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내수 경기 부양과 기업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국의 대중국 무역 압력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또 23일에는 대규모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하고 24일에는 위안화 가치를 절하했다.

그러나 미·중 무역전쟁을 바라보는 경제 전문가들의 시선은 달갑지 않다. 미국 최대 은행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CEO(최고경영자)는 트럼프 행정부의 미국 보호주의에 따른 무역전쟁으로 경제 모멘텀이 흔들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2000억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자동차에 대한 국가안보 사안(조사)을 한다면 경제에서 발생해온 혜택 중 일부가 후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