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징금 폭탄` 끄떡없는 구글

모회사 알파벳, 2Q 매출 25% 올라
광고사업 덕분… 주가는 사상 최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징금 폭탄` 끄떡없는 구글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구글이 EU(유럽연합)의 과징금 폭탄에도 호 실적을 이어갔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장 마감 후 공개한 실적 덕에 주가가 사상 최고가를 찍었다. 시간외거래에서 3.9% 오른 1267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알파벳은 매출 262억4000만달러(약 29조8000억원), 순이익 32억달러(약 3조6000억원)의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25% 증가했고, 순이익은 9% 감소했다. 지난주 EU가 구글의 안드로이드 OS(운영체제)에서 지배적 권한 남용을 이유로 50억달러(약 5조70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지만 견조한 실적을 기록한 것이다.

과징금 영향을 제외한 주당순이익은 11.75달러다. 지난해 동기 8.9달러에 비해서는 3달러 가까이 올랐다. 애닐리스트들이 예측한 9.66달러를 2달러 이상 상회했다.

이는 온라인 광고 사업이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WSJ은 구글이 인터넷 광고 시장의 지배력으로 유럽 당국의 새로운 온라인 사생활 규제 영향 등을 상쇄할 것이라는 신호라고 보도했다. 이마케터에 따르면 구글은 올해 글로벌 광고 시장의 31%를 점유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이 EU의 과징금 조치 이후 안드로이드에서 사업 방식을 바꿀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최고경영자)는 "무엇보다 안드로이드가 이용자들에게 제공하는 막대한 혜택을 유지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