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마솥 더위`...경북 영천 신령면 40도 넘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일 이어지고 있는 폭염에 24일 경북 영천 신령면 낮 최고기온이 40도를 넘었다.

대구기상지청은 오후 2시 33분 영천 신령면 기온이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으로 40.2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가장 최근에는 2016년 8월 13일 경북 경산 하양읍에서 AWS 측정으로 40.3도를 기록한 적이 있다.

이날 경산 하양읍 최고기온은 39.7도로 영천 신령면 다음으로 높은 기온을 보였다.

대표 관측 지점에서 측정해 기후 자료로 쓰는 공식 기록을 보면 1942년 8월 1일 대구 40도가 최고 기록이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AWS는 원래 방재용이 목적으로 강수량 관측을 위해 설치해 기온도 측정해 참고하고 있다"며 "하지만 극값, 평년값 등을 산출하는 기후 자료로는 사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대표 관측 지점에서 측정한 기온은 오후 3시 현재 경주 39도, 대구·영천·의성 38.6도, 안동 37.8도 등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가마솥 더위`...경북 영천 신령면 40도 넘었다
경북 영천 신령면 자동기상관측장비 측정으로 24일 오후 40.2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