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고속도로 언제 가장 혼잡할까

7월28일부터 8월3일까지 혼잡 극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름휴가 고속도로 언제 가장 혼잡할까
이미지 출처=아이클릭아트

올해 휴가철 고속도로 교통혼잡은 7월28일부터 8월3일까지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름 휴가객의 약 64.6%가 이 시기에 집중되고, 이동수요의 40.8%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25일부터 8월 12일까지 19일을 '하계 휴가철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고속도로는 수도권에서 출발할 경우 8월 3∼4일, 수도권으로 돌아올 때는 8월 5일 교통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교통연구원이 최근 5000명을 상대로 전화 설문을 통해 올해 여름휴가 특별교통대책기간 교통수요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일평균 483만명, 총 9180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4.3%로 가장 많고 뒤이어 버스 9.9%, 철도 4.2%, 항공 0.9%, 해운 0.7% 등 순으로 파악됐다.

대다수 휴가자가 자동차 이용을 선택하면서 고속도로 혼잡은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총 8천722만대(일평균 459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0.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속도로별 이용도는 영동선이 20.0%로 가장 높고 경부선 18.9%, 서울양양선 12.0%, 서해안선 11.0%, 남해선 9.2%, 중부내륙선 4.1%, 제2영동선 4.0%, 중부선 3.9% 등 순이다.

수도권에서 휴가지로 출발하는 차량은 8월 3∼4일, 귀경차량은 8월 5일에 가장 많아 고속도로 혼잡이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휴가지역으로는 동해안권(29.2%)을 가장 선호하고 남해안권(19.2%), 서해안권(9.8%), 강원내륙권(9.6%) 순으로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여행 예정 지역은 동남아가 26.7%로 가장 비율이 높고 일본, 중국, 동북아 순으로 전망됐다.

국토부는 올여름 교통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버스와 철도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높이는 등 교통소통에 중점을 두면서도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객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특별교통대책기간 1일 평균 고속버스 324회, 철도 6회, 항공기 7편, 선박 179회를 늘리는 등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강한다.

교통량 분산을 위해 도로전광표지(VMS) 등을 활용한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상습정체구간 우회도로, 교통 집중기간 및 혼잡구간 등에 대한 교통정보도 공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출발 전 국토부, 도로공사 등의 인터넷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어플을 이용해 예상 혼잡일자와 시간대를 확인하면 편리한 여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