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전쟁, 한국 등 중소국가 가장 큰 피해"

WSJ "무역 의존국 더 취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미국 발 관세 폭탄으로 세계가 들썩이고 있는 가운데 무역전쟁의 중심에 선 미국과 중국보다 한국과 같은 중소규모 개방경제 국가들이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2일(현지시각)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글로벌 무역 전쟁과 관련해 "최대 피해자는 '빅 플레이어'가 아니라 중간에 낀 소규모, 개방경제 국가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중간 고래 싸움에 피해를 볼 수 있는 국가군으로 대만, 헝가리, 체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한국 등을 꼽았다.

WSJ에 따르면, 이들 국가의 수출 가운데 60~70%는 원자재나 부품을 수입해 국내에서 제품을 만든 뒤 수출하는 형태다. 따라서 이들 국가는 글로벌 '공급 사슬'에 깊숙이 연계돼 있다. 무역전쟁이 확산할수록 이들 국가가 받는 피해 또한 커지는 것이다.

특히 WSJ은 WTO(세계무역기구) 자료를 인용해 공급 사슬에 연계된 수출 비중이 높은 국가를 열거했다. 대만(67.6%) 헝가리(65.1%) 체코(64.7%) 한국(62.1%) 싱가포르(61.6%) 말레이시아(60.4%) 아일랜드(59.2%) 순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9년 헝가리의 경제생산은 6.6%, 체코는 4.8%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만은 10여 년 만에 최악의 경기침체를 겪었다. 이와 관련 영국 런던의 유력 싱크탱크인 국립경제사회연구소(NIESR)의 거시경제 전망 책임자인 아미트 카라는 "무역에 의존하는 소규모 개방경제는 (무역전쟁에) 더 취약하다"고 말했다. 반면 공급 사슬에 노출된 비중이 낮은 국가는 터키(41.0%)와 미국(39.8%) 콜롬비아(37.9%) 브라질(35.2%) 크로아티아(34.0%) 뉴질랜드(33.3%) 아르헨티나(30.5%) 순이었다.

이를 두고 WSJ은 미국과 같이 경제규모가 큰 국가들은 '내수' 경제가 부분적인 방패막이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무역전쟁으로 인한 대란에는 직면하겠지만 소규모 개방경제 국가들에 비해 피해 규모는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EU(유럽연합)가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하면서 무역 전쟁은 환율 전쟁으로 비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